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컴, iF 디자인어워드 광고캠페인 부문 최고상

최종수정 2014.03.02 11:10 기사입력 2014.03.02 11:10

댓글쓰기

▲ 한컴의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 모습.(왼쪽부터 한컴 이재기, 트리플래닛 전태웅, 한컴 안준하, INSPIRE.D(인스파이어D) 김보영)

▲ 한컴의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시상식 모습.(왼쪽부터 한컴 이재기, 트리플래닛 전태웅, 한컴 안준하, INSPIRE.D(인스파이어D) 김보영)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한화그룹 계열 광고회사 한컴이 지난달 28일 독일 뮌헨에서 열린 'iF 디자인 어워드 2014(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공공캠페인 'sTREEt'로 크로스미디어 광고캠페인 부문 최고상(금상)을 받았다고 2일 밝혔다.

세계적 권위의 국제 디자인 공모전인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국내 광고회사가 캠페인 부문을 수상한 것은 처음이다. iF디자인 어워드에서는 주로 제품 및 브랜드를 대상으로 시상을 진행해왔다.

수상작인 'sTREEt'는 한컴이 지난해 서울 강남구청, 사회적기업 트리플래닛과 함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온·오프라인을 연계해 진행한 공공캠페인이다.

'나무가 만드는 더 나은 길(Trees make better streets)'이라는 슬로건 아래 미디어아트 퍼포먼스로 시민 참여를 이끌어 내고 캠페인 기금으로 소실된 가로수를 실제로 복원해 네티즌들의 호평을 받았다.

'sTREEt'는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의 프린트미디어 기업디자인 부문에서도 본상을 받는 등 두 부문에서 수상했다. 독일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이 주관하는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레드닷,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한컴은 지난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받은 데 이어 이번 수상으로 세계적인 디자인상을 연달아 수상하게 됐다. 또한 한컴의 박승욱 최고광고제작책임자(ECD)가 오는 6월 열리는 프랑스 칸 국제광고제의 모바일 부문 심사위원으로 선정되는 등 독자적인 크리에이티브를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