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연·결항률 가장 높은 항공사는 '에어캐나다'

최종수정 2014.02.24 08:23 기사입력 2014.02.23 11:00

댓글쓰기

국토부, 국내 취항 항공사 안전정보 공개…정시성 최우수엔 '전일본항공'

지연·결항률 가장 높은 항공사는 '에어캐나다'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지난해 우리나라를 오간 항공사 중 가장 높은 지연·결항률을 기록한 곳은 에어캐나다로 조사됐다. 전일본항공(ANA) 등 14개 항공사는 단 한 건의 지연·결항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에 취항하고 있는 국적항공사와 32개 국가의 70개 외국항공사의 최신 안전정보를 실시간으로 홈페이지(http://www.molit.go.kr/portal.do)에 공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내용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발표한 항공안전우려국 ▲미국 안전 2등급 국가 ▲유럽 취항금지 항공사(EU 블랙리스트) ▲국내 출발편 중 정비로 인해 발생한 항공사의 지연·결항률 ▲사망사고 발생 항공사 등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국제민간항공기구의 안전우려국은 총 13개 국가로 레바논, 말라위, 보츠와나, 상투메프린시페, 아이티, 앙골라, 에리트리아, 파푸아뉴기니, 조지아, 지부티, 카자흐스탄, 콩고민주공화국, 네팔 등이다.
미국의 안전 2등급 국가는 가나, 니카라과, 바르바도스, 방글라데시, 세르비아, 세인트마르틴, 우루과이, 인도네시아, 인도, 쿠라카오, 필리핀 등 11개 국가다.

유럽연합(EU)의 블랙리스트 가운데 국내에 취항하는 항공사는 필리핀 국적의 에어아시아제스트와 세부퍼시픽, 키르키즈스탄 국적의 에어뷔쉬켁 등 3개 항공사다.

지난해 항공기의 지연·결항률이 낮아 정시성이 우수한 상위 5개 항공사는 전일본항공, 에어아시아, 에미레이트, 만달린, 사할린항공 등으로 조사됐다. 에어캐나다, 아메리칸, 에어칼레도니아, 델타, 에티하드 등은 정시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전 세계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민간항공사는 25개 국가의 48개 항공사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아시아나항공, 라오항공, UPS 등 3개 항공사가 국내에 취항하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안전정보를 바탕으로 사고이력이 있거나 안전우려국 등으로 지정된 국가의 항공사는 안전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ICAO 안전우려국, FAA 2등급 국가, EU 블랙리스트로 분류된 항공사는 국내 신규취항을 제한하거나 개선이 안 되면 운항을 금지하는 등 법령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