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동서울YWCA 앞 독립운동가 우당 이회영 선생 흉상 제막

최종수정 2014.02.23 09:47 기사입력 2014.02.23 09:47

댓글쓰기

24일 오후4시 명동 서울YWCA 앞에서 제막식 개최...경술국치 이후 가산 정리해 독립운동 자금으로 기부 형제, 자식들 독립운동에 투신, 노블레서 오블리주 대표적 집안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일본의 역사왜곡이 심한 이때 일제 강점기 우리나라 독립을 위해 애쓰다 순국한 우당(友堂) 이회영(李會榮 1867~1932) 선생의 흉상이 명동 한복판에 세워진다.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24일 오후4시 중구 명동11길 20 우당 선생의 옛 집터인 서울YWCA 마당 입구에서 유족을 비롯 중구청장, 기념사업회 회원, YWCA 대표,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당 선생의 흉상 제막식을 갖는다.
청동 재질 흉상은 높이 220cm 폭 100cm로 종로구 신교동 우당기념관이 기증했다.

이조판서 이유승의 4남인 우당 이회영 선생은 1910년 경술국치 이후 그 많던 가산을 정리해 독립운동 자금으로 기부하고 6형제 60명 가족을 이끌고 만주로 망명했다.
우당 이회영 선생 흉상

우당 이회영 선생 흉상


이후 독립협회에 참가해 신민회를 조직하고 신흥무관학교를 건립하는 등 독립투쟁을 활발히 벌이다가 1932년 검거돼 모진 고문을 받고 순국했다.

형제와 자식들이 모두 독립운동에 참여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노블레스 오블리주(높은 사회적 신분의 도덕적 의무) 집안으로 손꼽힌다.
우당 선생의 동생인 이시영 선생이 우리나라 초대 부통령을 역임했으며, 손자인 이종찬(11~14대), 이종걸(16~18대)씨가 전·현직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중구는 지난 해 3월 우당기념사업회의 흉상 설치 제안을 받고 부지 소유주인 서울YWCA와 수차례 협의를 한 끝에 현재의 자리에 흉상을 설치키로 하고 관련 예산을 확보한 후 지난달 말부터 바닥기초 공사와 기단석 공사를 실시했다.

최창식 구청장은 “흉상 설치를 통해 중구가 독립운동 요람이었음을 알리고 우당 선생의 독립운동 정신과 애국심을 널리 고취시키는 장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