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 총리, IOC위원장과 평창대회 논의…김연아·이규혁 격려

최종수정 2014.02.22 10:14 기사입력 2014.02.22 10: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정홍원 국무총리는 21일 오후(현지시간)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 방안과 IOC와의 인적 교류 강화 방안 등을 함께 논의했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정 총리는 "평창올림픽이 지구촌 감동의 축제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바흐 위원장에게 "차기 개최지 정부 자격으로 소치의 경험을 공유해 평창대회를 성공적으로 만들고자 왔으니 많은 조언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흐 위원장 취임이후 IOC에 개혁과 변화의 바람을 일으켜 조직 내에 좋은 분위기가 형성된 것으로 안다"면서 "그런 분위기가 평창 대회에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우리나라가 이번 소치에 전 종목을 출전시켜 동계 올림픽에 대한 국민의 관심이 굉장히 높아졌다"며 "예를 들어 컬링은 그동안 국민들이 잘 알지 못했으나 우리 여자선수들이 선전하는 모습에 이해도가 높아져 저변확대가 기대되며, 이같은 국민적 관심과 참여가 평창대회의 성공적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IOC가 신경 쓰고 있는 선수촌 건립문제도 평창조직위와 협의해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면서 "특히 선수 중심의 대회, '다양성 속의 조화'를 강조하는 IOC 정신에 부합되는 올림픽이 되도록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평창 대회가 문화와 환경이 조화를 이루는 올림픽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며, 이를 위해 하계올림픽과 월드컵을 개최한 경험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바흐 위원장은 "사흘 뒤면 전 세계의 관심이 소치에서 한국으로 이동한다"면서 "한국 정부와 IOC, 그리고 평창 조직위가 서로 협력해 대회를 성공적으로 이끌 것을 확신한다"고 답했다. 또 "평창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서는 선수촌도 잘 지어야 하지만, 개최국의 성적도 중요한 만큼 한국선수들이 좋은 성적을 내어 국민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해 달라"며 "한국 기업들의 평창올림픽에 협조와 지원을 하도록 정부가 관심을 가져 달라"고 부탁했다.
전날 소치에 도착한 직후 경기장을 찾아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를 응원한 정 총리는 오전에 올림픽선수촌을 방문해 국민에게 감동은 안긴 한국선수들을 칭찬·격려하고, 이규혁·김연아·박소연·김해진 등 선수들과 오찬을 함께 했다.

정 총리는 김연아 선수에게 "아쉬움은 있겠지만 경기매너와 원숙미는 우리 국민들에게 금메달이상의 감동을 주었다"고 칭찬하고, 피겨 기대주 박소연·김해진 선수에게도 "이번 올림픽 경험을 살려 열심히 4년 동안 준비하면 평창에서는 분명 지금보다 뛰어난 성적을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고 격려했다. 정"꼭 한번 만나고 싶었다"면서 반갑게 이규혁 선수의 손을 잡은 정 총리는 "비록 메달은 못 땄지만 노장의 투혼과 정신자세는 국민모두가 기억한다"면서 "지금까지 얻은 좋은 경험들이 지도자로서 평창에서 빛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번 대회가 국민들에게 동계올림픽의 새로운 관심과 재미, 엄청난 감동을 주었다"면서 "컬링·루지·봅슬레이 등도 우리 국민의 '한다면 한다'는 장점을 살리면 평창에서 분명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고, 이를 위해 정부도 보다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투자를 할 생각이다"고 밝혔다. 선수들과 오찬을 마친 정 총리는 평창홍보관을 찾아, "평창올림픽이 소치보다 더 성공적인 대회가 되도록 빈틈없는 준비와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해달라"고 김진선 조직위원장에게 당부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