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치]러시아, 男 쇼트 5000m 계주 金…빅토르 안 '3관왕'

최종수정 2014.02.22 11:36 기사입력 2014.02.22 04:29

댓글쓰기

안현수[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안현수[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러시아가 남자 쇼트트랙 5000m 계주에서 올림픽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다. 빅토르 안(29)은 1000m와 500m에 이어 계주에서도 금메달을 추가해 소치올림픽에 출전한 남자 선수로는 처음으로 3관왕에 올랐다.

러시아는 22일(한국시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5000m 계주 결승에서 6분42초100의 기록으로 미국, 중국을 따돌리고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미국과 중국은 각각 6분42초371, 6분48초341로 은메달과 동메달을 차지했다.

빅토르 안을 비롯해 블라디미르 그리고레프(32), 루슬란 자카로브(27), 세멘 엘리스트라토브(24)가 출전한 러시아는 경기 초반 중국과 네덜란드가 경합 중 넘어져 대열에서 이탈해 미국과 선두다툼을 벌였다.

10바퀴를 남겨둔 상황까지 엎치락뒤치락을 반복하던 두 팀의 승부는 7바퀴를 남기고 러시아가 선두로 올라서며 기울기 시작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빅토르 안이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워 순식간에 격차를 벌렸고, 더 이상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으며 그대로 결승선에 골인했다.

러시아의 사상 첫 계주 우승을 이끈 빅토르 안은 15일 1000m에서 금메달을 딴 뒤 이날 500m와 5000m 계주를 연거푸 석권하며 3관왕의 주인공이 됐다.
이번 올림픽 3관왕은 여자 바이애슬론의 다르야 돔라체바(28·벨라루스)에 이어 두 번째이자 남자 선수로는 첫 번째다. 지난 2006년 토리노 대회 때 1000m와 1500m,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따며 3관왕에 올랐던 안현수는 8년 만에 출전한 올림픽에서 다시 3개의 금메달을 차지하는 기쁨을 누렸다.

또 쇼트트랙 전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하는 기록도 세웠다. 빅토르 안은 올림픽 통산 금메달 6개, 동메달 2개로 안톤 오노(33·미국)가 보유한 역대 올림픽 쇼트트랙 최다 메달 기록(8개)과도 타이를 이뤘다.

한편 이한빈(26·성남시청)과 박세영(21·단국대), 신다운(21·서울시청), 김윤재(24·성남시청)가 나선 남자 5000m 계주 B 파이널에서 한국은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해 최종순위 7위를 기록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