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빙그레공장, 추가 붕괴 우려로 지지대 설치 후 조사

최종수정 2014.02.15 20:58 기사입력 2014.02.15 20: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폭발 사고가 일어난 빙그레 제2공장이 추가 붕괴 우려로 사고 원인을 위한 내부 조사 보다 진입로 확보를 위한 지지대 설치 작업에 주력하기로 했다.

사고 발생 3일이 지났지만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한 공장 내부 조사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는 건물의 추가 붕괴 위험이 있는데다 공장 내부의 암모니아 가스 농도가 여전히 위험한 수준이어서 진입이 어렵기 때문이다.

이번 사고로 숨진 도양환(55)씨는 가스에 의해 중독됐거나 질식한 것으로 추정됐다.

한강유역환경청, 남양주시, 경찰, 소방, 가스안전공사 등 관계 기관은 15일 오전 대책회의를 열고 조기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건물 안전도 검사 결과 추가 붕괴가 우려된다는 진단에 따라 이날 진입로를 확보하기 위해 지지대를 설치했다.
또 공장 내부 암모니아 농도가 위험 수준인 160∼200ppm으로 측정돼 환기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사고가 난 빙그레 제2공장 내부는 식품 공장 특성상 외부와 접촉이 차단된 밀폐형이어서 공기 대류가 잘 일어나지 않는다. 이에 따라 외부에서 공기를 주입해 내부에 찬 암모니아 가스를 빼내기로 했다.

'공장 안에서 폭발음이 났다'는 직원들의 진술이 있었던 만큼 사고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선 내부 배관에 대한 정밀 분석이 필요하다.

가스안전공사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구성된 공동조사반은 암모니아 농도가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는 수준인 5ppm 이하로 낮아지면 본격적인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경찰도 이날 오전 유족 동의를 얻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도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 "가스에 의해 중독됐거나 질식해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통보를 받았다.

국과수는 어떤 가스인지 성분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유족은 이날 오후 벽제에서 화장을 치를 예정이었으나 업체 측과 협의 도중 이견이 생겨 발인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추가로 빙그레 측 관계자 1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사고 경위와안전조치 이행 여부 등을 조사했다.

전날에도 공장 안전 책임자와 관리자, 하도급업체인 케이엔엘물류 측 관리자 등3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다.

한편 지난 13일 오후 1시 5분께 남양주시 도농동 빙그레 제2공장 내 암모니아 탱크 배관이 폭발해 도씨가 숨지고 직원 3명이 부상했으며 암모니아 가스 1.5t이 유출돼 주민들이 악취 피해를 봤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