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빙그레 남양주공장 폭발 3명부상·1명 실종(종합)

최종수정 2018.08.15 19:31 기사입력 2014.02.13 16:31

댓글쓰기


[남양주=이영규 기자]경기도 남양주시 도농동 빙그레 제2공장에서 13일 오후 1시5분께 5t짜리 암모니아 탱크 배관이 폭발, 암모니아 가스 1.5t이 유출됐다.

이 사고로 탱크 앞에 있던 권모(50)ㆍ이모(40)황모(40ㆍ여)씨 등 3명이 다쳐 구리 한양대 병원과 서울 아산병원으로 각각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씨는 양쪽 다리가 부러지는 중상을 입었다. 또 함께 있던 도모씨가 실종돼 경찰과 소방당국이 구조대를 투입해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연기 계속 피어오르는 데다 추가 폭발 위험까지 있어 접근이 어려운 상태다.

이날 사고는 암모니아 탱크 주변에서 악취가 나 직원들이 점검하던 중 배관으로 한꺼번에 많은 양의 암모니아가 몰리며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 공장은 빙그레 4개 공장(도농, 김해, 광주, 논산)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폭발이 일어나자 공장 안에 있던 직원 80여명은 긴급 대피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주변과 도로를 통제했다. 공장 주변에는 아파트 600여가구와 단독주택 등이 밀집해 있다. 남양주시는 공장 주변 아파트 단지 등에 안내방송을 내보내고 외출과 공장 주변 접근 자제를 당부했다. 인근 도농고등학교는 이날 방학을 해 학생들이 오전에 모두 귀가했다.

방재당국은 소방서와 군부대 제독차, 화생방차 등을 동원, 긴급 방제작업을 벌였다.

암모니아는 눈 자극과 호흡기계에 문제를 일으키는데, 조금만 유출돼도 특유의 자극적인 냄새가 나며 많은 양이 노출되면 두통과 메스꺼움 등을 일으킨다. 심할 경우 호흡정지로 사망할 수도 있으나 공기보다 가벼워 환기하면 위험을 어느 정도 예방할 수 있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