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리 美장관 "한일 역사 극복하고 관계 진전시켜야"(상보)

최종수정 2014.02.13 22:53 기사입력 2014.02.13 21: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 기자]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은 13일 한일 관계 악화와 관련, "한국과 일본이 좀 역사는 극복하고, 관계를 진전시키는 것이 좋지 않느냐하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을 방문한 케리 장관은 이날 윤병세 장관과 한미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일본과 주변국간의 좋은 관계는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하고 한일간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면서 이같이 한일관계 개선을 기대했다.

케리 장관은 "특히 북핵 위협에 맞서 굳건한 3자 협력 유지가 중요하다"면서 "한일 모두다 동맹국이기 때문에 양국이 우리와 함께 굉장히 깊은, 역사적인 그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두 동맹국이 서로 과거 문제는 좀 제쳐두고 3자간, 양자간 협력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도울 것"이라면서 "우리는 이것이 가능하다고 믿고 있다. 이를 성취하기 위해 앞으로 수개월 간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4월 한국과 일본 순방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중재를 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중재하실 만큼 그렇게 돋보여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지금 물밑작업 통해서 제대로 해결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현재 가장 시급한 문제는 안보 문제"라면서 "과거보다는 지금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렇기 때문에 계속해서 현재 모든 사람의 목숨이 걸려 있다시피한 (안보)문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한국과 일본이 모두 자유시장 경제를 발전시키고 공통위 치 갖고 있으며 전략적인 이해관계 공유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미국이 안보라는 측면에서 이해관계 있지만 한국과 일본이 역사는 극복하고 관계 진전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병세 장관도 한일관계 관련,"새 정부 들어 한일 관계 안정화 노력을 기울여왔지만 유감스럽지만 지난 수개월 도안 저희가 본 것은 일본 지도자들의 역사 수정적,역사 퇴행적 언행을 계속하는 것이었다"면서 "이런 언행 계속되는 한 양국간 신뢰 구축 어렵기 때문에 일본 지도자들이 역사를 직시하지면서 주변국 신뢰를 얻도록 진정성있는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장관은 "최근 국제사회 여론이 일본이 침략문제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우려갖고 있다"면서 "국제사회 우려를 일본 지도자가 경청하고 합당한 진정성있는 노력을 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