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리 美 장관 "훈련과 남북이산 상봉은 별개"

최종수정 2014.02.13 22:06 기사입력 2014.02.13 21: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존 케리 미국 국무부 장관은 13일 "키리졸브 훈련은 이상가족 상봉과 같은 인도주의적 이슈와 결부시켜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이날 오후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고위급 접촉에서 한미연합훈련 연기를 요구하고 북핵문제는 남북 사이 문제가 아니라는데 북미 대화나 6자회담 틀 요구인데 입장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케리 장관은 "연합훈련은 매년 정례적으로 똑같은 규모로 같은 방식으로 변화없이 열리고 있다"면서 "이산가족은 인도주의적 문제이고 보편적 인간의 기준에 부합하는 공동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인 만큼 훈련과 완전히 분리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 이것을 다른 것의 조건으로 삼아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케리 장관은 핵 문제 관련해 미국 입장은 변하지 않았고 박근혜 대통령과 완전히 동일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동의 목표는 검증가능한 평화로운 북한의 비핵화하다"면서 "북한이 더 확실히 말해야 하고 대화 위한 대화는 하지 않는다"고 역설했다.

그는 "북한에 책임이 있다"면서 "북한은 더 의미있는 행동을 취하고 평화를 위해 나와야 하며 변명으로 책임 회피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도 "케리 장관이 말했듯이 이산 문제는 철저히 인도주의 문제로 다른 것과 연계 안 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면서 "어제 회담에서도 분명히 전했고 한미간 차이 없다"고 설명했다.윤 장관은 " 키리졸브 훈련은 유엔사를 포함, 이해관계국에 통보한 투명한 훈련으 로 북한측이 문제제기 할 이유가 없다"고 단언했다.

윤 장관은 "북핵은 6자회담 당사국간 문제기도 하고 국제사회 공통 우려상황이기도 하지만 한민족 전체의 안위와 관련된 문제인 만큼 남북이 논의해야 할 문제"라며 "핵문제와 관련해 한미, 한미중 6자회담을 통해 긴밀한 대화를 하고, 대화를 재개하기 위해 논의해야할 문제가 있기 때문에 수석대표 간 많은 노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