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진차출론 미련 못버린 與

최종수정 2014.02.13 11:16 기사입력 2014.02.13 11:16

댓글쓰기

일부 "주자육성론" 목소리..황우여 "기존 입장 변화 없다"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6ㆍ4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격전지에 유력후보를 내세워야 한다는 이른바 '중진차출론'을 두고 새누리당 내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일부 의원들이 "중진차출론을 더 이상 끌고 가서는 안된다"는 목소리를 잇달아 제기하고 있지만 지도부는 여전히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는 13일 '중진차출론이 힘빠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중진차출은 언론에서 만든 용어이긴 하지만 어쨌든 당선 가능성이 높은 인사가 출마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같은 당 정몽준 의원도 전날 최고ㆍ중진연석회의에서 "경쟁력 있는 의원들이 출마를 적극 검토하는 게 꼭 필요하다"면서 황 대표 발언에 힘을 실었다.
'중진차출론'에 대한 회의론이 본격적으로 제기된 것은 원유철ㆍ남경필 의원 등이 한 목소리로 "더 이상 끌고 가서는 안된다"고 언급하면서부터다. 경기도지사 경선에 출마 의사를 밝힌 원 의원은 "중진 의원 차출은 그만하고 '주자육성론'을 펼칠 때"라고 말했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인물만 바라보는 게 아니라 출마 의사를 밝힌 인사를 키우는 게 승리에 도움이 된다는 논리다.

'중진차출' 대상으로 거론되는 남 의원도 "(중진차출론을) 더 이상 끌고가선 안된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향후 판세 예측이 불가능한 만큼 당선 가능성이 높은 의원의 출마를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있다. 남 의원을 비롯해 아직 출마의사를 밝히지 않거나 불출마로 마음을 굳힌 의원들을 대상으로 불출마 선언을 공식화하지 말 것을 종용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3선 의원인 김기현 정책위 의장은 최근 울산시장 출마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원희룡 전 의원도 제주지사 선거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남 의원은 "당이 위기에 빠진다면 모른 척 할 수 없다"면서 "출마 여지를 남긴 것도 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