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트럭회사 '나비스타' 韓 첫 진출…한·미 FTA 성과

최종수정 2014.02.12 11:53 기사입력 2014.02.12 11:53

댓글쓰기

유럽업체 대비 9% 수준 연비 향상…출시행사 참석 성김 주한 미국대사 "韓 업체와 동반성장 기회"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세계 최대 상용차 제조기업 나비스타 인터내셔널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후 처음으로 한국에 상용차를 출시한 미국 트럭회사가 됐다.

12일 나비스타는 상용트럭 '인터내셔널 프로스타'를 국내에 공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판매 목표치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나비스타는 향후 CJ인터내셔널과 협력해 국내에서 광고 및 마케팅을 진행해 나갈 방침이다.

프로스타는 고효율의 빅보어 엔진과 경량 부품 채택으로 탑재량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475마력의 트랙터로 최대 토크 235㎏·m의 강력한 힘을 보유했다. 뛰어난 연료 효율성과 성능을 제공, 비용 절감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트럭의 경우 공기 저항이 전체 연료 효율성에 50%를 차지하기 때문에 공기역학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프로스타는 차량 전면을 공기역학적으로 돌출시킨 디자인을 채택해 연료 효율성이 높다. 나비스타는 "유럽의 주요 경쟁자 대비 9% 수준의 연비 향상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톰 클레빈저 나비스타 글로벌사업부 총괄 부사장은 "나비스타가 한국고의 새로운 교류관계를 전개하는 최초의 미국 상용차 제조기업이 된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한미 FTA 체결로 인해 이제 한국의 운전자들도 뛰어난 공기역학 기술과 연료 효율성이 제공하는 비용 절감 효과를 경험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클레빈저 부사장은 "최상의 연료 효율성, 드라이버의 편안함 및 정비성을 자랑하는 프로스타는 현재 북미 지역에서만 7만여대가 출하됐다"며 "한국에 선보이는 제품들은 국내시장 요구사항에 준해 개조됐다"고 했다.

나비스타는 국내의 인터내셔널 트럭 딜러를 통해 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현재 6 지역에서 운영이 되고 있다. 서비스 지원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프로스타 출시 행사에 참석한 성김 주한 미국대사는 기조연설을 통해 "나비스타의 한국 진출은 미국만의 성공이 아니다"며 "한국의 동진정공, 유성기업 등이 나비스타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 회사로 이번 나비스타의 한국 진출은 모두에게 성장 요소"라고 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