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정부, NYT '역사교과서 개입 보도' 반박

최종수정 2014.02.12 08:40 기사입력 2014.02.12 08: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한국의 역사 교과서 제·개정 과정에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관점이 반영됐다는 뉴욕타임스의 보도에 대해 우리 정부가 강하게 반발했다.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은 "박 대통령이 교과서 개정에 특정한 정치적 시각이 반영되도록 압박했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는 내용을 담은 한국 정부의 반박문을 11일(현지시간) 게재했다.

한국 정부는 손세주 뉴욕총영사 이름으로 공개한 반박문에서 "정부는 역사 교과서의 제·개정에 어떤 방식으로도 개입하지 않고 있다"면서 "특히 한국의 교과서 출판 과정을 일본의 역사적 수정주의와 비교한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정부는 "다른 많은 나라들처럼 한국의 역사 교과서는 민간 출판사가 발간하고 이후 전문가들로 구성된 독립적이고 객관적인 위원회를 통해 승인된다"면서 "교과서에 오류가 발견되면 정부의 영향을 받지 않는 학계와 민간 위원회를 통해 개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뉴욕타임스의 지적처럼 일본 정부는 역사 교과서에 정부의 시각을 반영하도록 하는 지침을 가지고 있다"면서 "일본은 여전히 과거 제국주의 시대를 미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보도가 일본 정부의 시대착오적 행태를 비판하는 것은 인정할 수 있지만 희생자인 한국을 가해자인 일본과 동등하게 비교하는 것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지난달 13일 '정치인과 교과서'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박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비교하면서 "각자 자신의 정치적 견해가 반영된 새로운 고교 역사 교과서를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