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래소·마사회 등 공공기관 과도한 복지 폐지

최종수정 2014.02.03 21:37 기사입력 2014.02.03 21: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한국거래소와 한국마사회 등 과도한 직원 복지로 물의를 빚은 공공기관들이 복지 혜택을 폐지하거나 정부 권고 수준으로 줄이기로 했다.

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거래소는 업무 외 사망 시에도 퇴직금을 가산해 지급하는 조항과 조합 임원 인사 시 노조의 사전 동의 조항을 폐지하기로 했다. 마사회는 자녀의 사교육비 지원, 건강검진비 지원 등의 혜택을 없애기로 했다.

앞서 부채감축 대상 18개 기관과 방만경영 중점관리 대상 20개 기관은 복리후생비 규모를 지난해보다 약 1600억원(22.9%) 감축하는 내용의 방만경영 개선대책을 지난달 29일 기재부에 제출했다.

한편 방만경영 사례로 지적받은 주요 항목은 과도한 경조휴가, 초·중·고 학자금 과다 지원, 장기근속·퇴직예정자에 대한 고가품 지급, 퇴직금가산제(누진제포함) 운영 등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