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진수 "위기땐 포로수용소 생존자처럼 생각하라"

최종수정 2014.02.03 11:09 기사입력 2014.02.03 11:09

댓글쓰기

2월 임직원에게 보내는 메시지 통해 정신무장 강조…"막연한 긍정 버리고 현실주의자 돼라"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이 업황 위기 극복을 위한 임직원들의 정신무장을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현 위기를 직시하고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포로수용소 생존자처럼 냉철한 현실주의자가 돼야 한다"고 표현했다.

3일 LG화학에 따르면 박 부회장은 '임직원에게 보내는 2월 메시지'를 통해 "포로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사람은 막연한 기대주의자가 아니라 '언젠간 나갈 것'이라는 확고한 믿음은 가지되 이번에도 못나갈 것을 미리 대비한 냉철한 현실주의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올해 우리가 계획한 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인다"며 "막연한 긍정만으로는 결코 목표를 달성할 수 없는 만큼 각 사업부문이 처한 냉혹한 현실을 직시하고, 이를 극복할 구체적인 방안들을 찾아 적극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부회장은 글로벌 위기 요소로 원화강세, 일본 경쟁사 공세, 중국 기업 부상 등을 꼽았다. 그는 "신흥국 금융 불안은 앞으로 세계 경제를 큰 혼돈에 빠트릴 가능성이 크다"며 "원화 강세는 수출에 악영향을 끼치고, 엔저를 무기로 한 일본 경쟁사들의 공세와 중국 기업의 부상으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부문별 위기에 대해 박 부회장은 '총체적 위기' 상황을 역설했다. 그는 "석유화학 부문은 이미 전통적인 사이클 사업의 특성이 붕괴되고 셰일가스, 석탄화학 등 원가 우위의 파괴적 혁신이 현실화되면서 범용 제품의 수익성 악화는 장기화될 것이 확실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정보전자소재와 전지 부문도 정보통신(IT) 산업의 침체로 성장이 정체되고 일본 경쟁사들의 공격적인 가격 인하로 수익성이 지속적으로 악화되고 있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냉혹한 현실을 직시하고, 변화를 내다보는 혜안과 계획을 반드시 성과로 연결하는 철저한 실행력을 갖춰야 한다"고 했다.

한편 LG화학은 올해 경영환경이 예상보다 훨씬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사업본부별 사업 계획에 이를 반영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3.4% 증가한 23조9200억원으로, 시설투자 목표를 전년 대비 41.3% 증가한 1조9500억원으로 각각 설정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