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살 스케이트 보더 "귀저기 차고 묘기 부려…천재 탄생"

최종수정 2014.01.31 18:41 기사입력 2014.01.31 18:41

댓글쓰기

2살 스케이트 보더(출처:유튜브)

2살 스케이트 보더(출처:유튜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2살 스케이트 보더의 동영상이 공개돼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몰고 있다.

최근 유튜브에는 2살 스케이트 보더의 영상이 올라왔다. 맨몸에 기저귀를 찬 채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이 아기는 호주 빅토리아주에 살고 있는 칼레이 스톤 켈리다.

칼레이는 보드를 타다가 넘어져도 울음을 터뜨리거나 포기하지 않는다. 꿋꿋하게 다시 보드에 올라타는 모습에 네티즌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보드를 탄 채 자연스럽게 커브를 돌거나 점프를 하는 등 묘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스케이트 보더 출신 가족 덕분에 칼레이는 생후 6개월 때부터 보드 실력을 갈고 닦기 시작했다고 전해졌다.

2살 스케이트 보더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2살 스케이트 보더, 대단하긴 한데 좀 위험해보인다", "2살 스케이트 보더, 스케이트 보더 천재 탄생", "2살 스케이트 보더, 보호장치를 착용하고 안전하게 즐겼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