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마트, 설 선물 초반 매출 작년比 14.7% 신장

최종수정 2014.01.22 07:23 기사입력 2014.01.22 07: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인서 기자]이마트가 설 선물세트 본 판매를 시작한 16~20일 5일간의 판매 실적을 분석한 결과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7%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멸치(-6.6%)와 한과(-21.7%)를 제외한 전 품목에서 고르게 매출이 늘었다.
특히 3만원 미만의 실속형(35.0%)과 20만원 이상의 프리미엄형(62.2%) 판매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실속형 선물세트 중에는 2만∼3만원대인 통조림과 커피세트가 각각 19.4%, 23.1%, 1만원대 이하인 양말 세트는 35.6% 증가했다.

프리미엄형에서는 냉장 한우 세트(68.1%)와 건강식품 세트(60.5%), 인삼 세트(108.0%) 판매가 크게 늘었다.
이종훈 이마트 마케팅팀장은 "올해는 실속형과 프리미엄형 선물세트 모두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설 기간 매출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장인서 기자 en130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