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집트 새헌법 지지율 98%…군부 권력 강화 수순

최종수정 2014.01.19 17:20 기사입력 2014.01.19 11: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군부의 권한을 대폭 확대한 새 헌법초안이 이집트 국민 투표에서 통과됐다.

이집트 최고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4∼15일 치러진 국민 투표에서 새 헌법 초안이 98% 이상의 찬성표를 얻어 통과됐다고 18일 밝혔다. 전체 유권자는 5300만명으로 공식 투표율은 38.6%로 집계됐다.
새 헌법은 투표율에 상관없이 전체 투표자 가운데 과반이 찬성하면 통과된다.

무르시 축출 사태 이후 민주화 이행 과정에서 첫 이정표 역할을 할 이번 투표는 군부 최고 수장이자 실세인 압델 파타 엘시시 국방장관의 지지 여부를 가늠해보는 지표로 인식됐다.

새 헌법 초안이 큰 찬성표를 얻고 통과된 만큼 엘시시 국방장관의 올해 대선 출마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이집트 과도 정부는 새 헌법이 통과되면 올해 중순 이전에 총선과 대선을 각각 치르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일각에서는 이르면 올 3월께 대선이 총선보다 먼저 치러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새 헌법을 둘러싼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무르시 전 대통령 지지 세력은 전날에도 전역에서 새 헌법과 군부를 비판하는 거리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와 진압 경찰이 충돌하는 과정에서 최소 4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

새 헌법은 군부의 권한을 대폭 확대하고 이슬람 색채를 약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시민단체와 이슬람 세력의 강한 반발을 샀다.

특히 개헌안에는 군사시설이나 군인을 향해 폭력행위를 행사한 경우 민간인도 군사 법정에 세울 수 있다는 조항이 포함돼 시위 탄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군 예산에 대한 민간의 감시도 사실상 받지 않게 된다.

또 특정 종교에 기반을 둔 정당은 결성할 수 없으며 이집트 최고 이슬람 기관인 알아즈하르의 역할도 사라지게 된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