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버뮤다 삼각지대, "범인은 메탄가스?"

최종수정 2014.01.17 13:44 기사입력 2014.01.17 13:44

댓글쓰기

▲버뮤다 삼각 지대.

▲버뮤다 삼각 지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버뮤다 삼각지대'에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뮤다 삼각지대에 관한 게시물이 올라오고 있다.

이에 따르면 버뮤다 삼각지대는 버뮤다 제도를 정점으로 플로리다와 푸에르토리코를 잇는 선을 밑변으로 하는 삼각형의 해역을 말한다. 이곳에서 비행기와 배 사고가 자주 일어나면서 유명해졌다. 선박과 항공기의 파편은 물론 실종자의 시체도 발견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마의 바다'라고도 불린다.

지난 1609년부터 버뮤다 삼각지대에서 사라진 선박의 수는 약 17척이며 항공기는 약15대나 된다.

버뮤다 삼각지대에서 선박과 항공기가 사라진 이유는 아직까지 뚜렷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2010년 8월에는 심해에서 올라오는 '메탄가스'로 인해 선박은 부력이 감소해 침몰하고 항공기는 메탄가스에 의해 불이 붙어 추락한다는 가설이 제시됐다.
메탄가스는 수면 위로 올라오면 곧바로 대기 중으로 흡수된다. 이때 항공기가 메탄가스가 가득한 대기권에 진입한다면 비행기의 통풍구로 들어간 메탄가스가 곧바로 불을 일으키고 결국 항공기는 화염에 휩싸여 폭발한 채 사라져 버리고 만다는 것이다.

메탄은 무색·무취인 가연성 기체다. 유전이나 탄전 등에서 많이 발생한다. 메탄가스가 해저에서 수면 위로 올라오면 거대한 가스 거품과 파도가 일어난다. 이 거품 위로 대기 중의 산소와 만나 거대한 불이 붙는 것이다.

버뮤다 삼각지대에 대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버뮤다 삼각지대, 무섭다 무서워", "버뮤다 삼각지대, 비밀이 얼른 풀렸으면 좋겠어요", "버뮤다 삼각지대, 한번 체험해 보고도 싶어요 "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