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폭력 피해자 1%만 신고, '소용 없을것 같아서…'

최종수정 2014.01.17 09:51 기사입력 2014.01.17 09: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지난해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 중 100명중 99명은 경찰에 신고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여성가족부가 19~64세 남녀 3500명을 설문조사해 발표한 '2013년 성폭력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1.5%가 지난해 성폭력 피해를 경험했다. 이중 1.1%만이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피해사실을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는다는 대답도 66.6%나 됐다.

피해 수위가 높을수록 피해사실을 직접 경찰에 알린 비율이 높았다. 강간·강간미수의 경우 6.6%가 직접 경찰을 찾았다. 이어 심한 성추행 5.3%, 가벼운 성추행 1.3% 등으로 나타났다.

▲2010년과 2013년 성폭력 피해자의 폭력 대응 비교.(출처: 여가부)

▲2010년과 2013년 성폭력 피해자의 폭력 대응 비교.(출처: 여가부)


성폭력 피해해 상황에서 여성들은 자리를 옮기거나 뛰어서 도망치는 경우가 59.4%로 가장 많았다. '그냥 있었다(27.1%)와 '소리를 지름(19.1%)' 등이 뒤를 이었다. 남성의 경우 '그냥 있었다'가 41.6%로 여성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어 '자리를 옮기거나 뛰어서 도망침(41.0%)', '소리를 지름(12.6%)'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성폭력 피해자들이 이처럼 소극적으로 대응하는 이유는 '신고를 해도 소용이 없을것'이라는 인식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의 경우 '소용이 없을 것 같아서'가 51.3%, '남이 알까봐 창피해서'가 40.7%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도 '소용이 없을 것 같아서'가 34.4%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다만 남성은 '남이 알까봐 창피해서'라고 답한 응답자가 5.9%에 불과한 반면 '그 행동이 성폭력인지 몰라서'가 42.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성폭력 방지 대책' 1순위로 '가중처벌 등 가해자에 대한 법적 조치강화(29%)'를 꼽았다. 이어 'TV 등 공익광고를 통한 관련 법 및 서비스 홍보' 27.4%, '폭력 허용적 사회문화의 개선' 24.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