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셀 美 차관보, "6자회담 재개 北 태도 변화에 달려"

최종수정 2014.01.17 07:44 기사입력 2014.01.17 05: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미국 정부는 북핵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최근 북한의 행태로는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16일(현지시간) 보이스오브아메리카는 국무부 녹취록을 인용해 대니얼 러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지난 14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6자회담 재개 전망에 대해 북한 지도부의 변화에 달려있다고 지적했다.

러셀 차관보는 "이(회담 재개)는 북한을 제외한 5개 참가국의 단합된 노력과 유엔 제재 이행을 통한 국제사회의 압박을 가해 북한 지도부가 안보와 번영의 길이 존재한다는 걸 깨닫게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회담 재개는 국제사회의 공조가 북한의 태도 변화로 이어지는지 여부에 달려있다는 의미다.

그는 그러나 "그들이 지금 걷고 있는 길은 '막다른 길(dead end)'"이라면서 "북한의 핵무기·핵탄두 미사일 개발 추진은 아시아태평양 불안정의 주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라건대 북한 지도자들이 위협과 엄포와 도발을 중단하는 것만이 자신들의 안보를 담보할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6자회담 재개 조건으로 2005년 9·19 공동성명 이행과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국제의무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한편 러셀 차관보는 최근 한·일, 중·일의 과거사 갈등에 대해 당사국 간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최근 한국과 일본, 중국 간의 긴장이 높아진 것에 유감을 표하며 각국이 자제하고 분별 있는 행동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그는 "미국은 각국과 긴밀하고 심도 있는 대화를 했고 우리의 의견을 이미 밝혔다"면서 "관련국들의 주의와 자제,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세계 2·3위 경제 강국인 중국과 일본이 충돌하는 것은 우리가 감당할 수 없는 것"이라면서 "한국과 일본의 충돌은 지역과 전 세계가 감당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당사국들은 긴장을 낮추고, 정치적 갈등을 완화하면서 민감한 과거사 문제에 대한 해결 방법을 모색해야 공동의 이익을 위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