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공화당 유력 대권주자 크리스티 '만신창이'

최종수정 2014.01.14 11:05 기사입력 2014.01.14 11:05

댓글쓰기

민주당 시장들에게 정치보복 의혹에 '샌디' 복구자금 전용 혐의로 조사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미국 공화당의 유력 대선후보로 꼽히는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주지사가 만신창이가 됐다. 연일 터지는 정치보복 의혹에 이어 연방정부가 허리캐인 샌디의 복구자금을 유용한 혐의로 연방정부의 조사까지 받게됐다.

13일(현지시간) 허핑턴 포스트를 비롯한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연방정부는 크리스티 주지사가 허리케인 샌디의 수해복구 기금을 자신의 주지사 재선을 위한 선거 캠페인에 사용한 협의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

뉴저지의 프랭크 폴원 하원의원(민주당)은 미 연방 주택 및 도시개발국이 허리케인 샌디 이후 복구 관련 사업을 지급했던 연방정부 기금 2500만 달러에 대해 감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스티 주지사의 정치보복 의혹은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다. 민주당 소속 시장에 대한 정치보복을 위해 교통대란을 사주했다는 이른바 '브릿지 스캔들'로 궁지에 몰린데 이어 크리스티 주지사가 또 다른 시장게도 정치보복을 한 정황이 나왔다.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같은 날 인터넷판 속보로 크리스티 주지사가 지난해 5월 당선된 스티븐 펄롭 저지시티 시장에게 러브콜을 보냈다가 지지를 거절하자 주선한 관계당국과의 미팅을 줄줄이 취소하는 정치보복을 했다고 보도했다.
타임스가 ‘정보자유법’에 근거해 입수한 자료들에 따르면 크리스티 주지사는 펄롭 시장이 당선된 5월14일 저녁 축하전화를 했고 이튿날 빌 스테피언 캠페인 매니저가 문자메시지로 새로 출범한 저지시티 정부를 돕겠다는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크리스티 주지사의 부보좌관 브리짓 앤 켈리와 펄롭의 보좌관 등 실무진이 만나 뉴저지주의 교통, 경제개발, 감사원 등 6개 행정부처 수뇌진은 물론, 허리케인 피해복구부처 책임자와 빌 바로니 뉴욕뉴저지항만청 부청장 등 실세들과의 미팅 일정을 잡았다.

하지만 펄롭 시장이 7월 18일 ‘크리스티 주지사를 지지할 수 없다’는 의사를 전달하자, 코 앞에 닥친 각 부처 수뇌진과의 미팅들이 불과 한시간 사이에 모두 취소됐다고 신문은 전했다. 펄롭 시장은 8월초 빌 바로니 부청장에게 연락을 취해 미팅 일정을 다시 잡아줄 곳을 요청했지만 이번엔 아예 응답조차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타임스는 공화당적의 크리스티 주지사가 민주당 시장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노력한 이유는 2016 대선을 겨냥한 포석이라고 분석했다. 공화당내의 대권경쟁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하려면 정파를 초월한 지지를 받는 전국구 정치인의 이미지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올해 36세의 스티븐 펄롭 시장은 이라크 참전용사 출신으로 뉴저지 제2의 도시인 저지시티 시장에 당선되면서 알약 차세대 정치스타로 떠올랐다. 타임스는 “펄롭이 시장선거 당시 오바마 대통령과 코리 부커 당시 뉴왁시장 등 민주당의 유력인사들로부터 지지를 받지 못해 크리스티 주지사가 입질을 한 배경이 됐다”고 분석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