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투자證, '역발상의 인재學'

최종수정 2014.01.14 11:36 기사입력 2014.01.14 11:04

댓글쓰기

여의도 감원바람 뚫고 70여명 대졸신입채용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안녕하십니까, 신입사원입니다."

14일 아침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1층 로비. 70여명의 신입사원들이 도열해 우렁찬 목소리로 출근하는 선배들을 맞고 있다. 최근 인력 감축 등 구조조정 바람이 불고 있는 여의도 증권가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구조조정 한파가 여의도 증권가를 휩쓸고 지나가면서 증권사 신규채용 규모도 대폭 줄어들었다. 국내 주요 증권사 10곳의 지난해 상ㆍ하반기 대졸공채 신입사원은 총 273명으로 신규채용 인원이 가장 많았던 2010년 942명과 비교하면 70%가량 감소했다.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부회장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부회장

이런 불황에도 불구하고 한투증권은 매년 70~100여명의 대졸신입사원을 채용하고 있다. '불황일수록 호황을 준비한다'는 김남구 한국금융지주 부회장의 평소 철학이 반영된 것이다. 김 부회장은 지난해 9월 서울대에서 열린 취업설명회에서도 "지금 이자리(업계 1위)에 오르기까지 땀과 눈물이 뒤따랐다"며 "불황일 때는 호황을 생각하고, 호황일 때는 불황을 걱정하며 어려운 시기를 견뎌왔다"고 강조했다.
어렵사리 뽑은 만큼 훈련 강도도 남다르다. 2주간의 직무기초교육, 1주간의 직무소양교육, 2주간의 직무심화과정 등은 기본이다. 경기 장호원 연수에서 12박13일 동안 합숙과정을 거친 뒤에는 서울 여의도 본사까지 약 85㎞를 행군하며 강한 체력과 정신력을 키운다. 또 전국에 있는 대표기업인 현대차, 포스코, 현대중공업, 한국가스공사, 동원F&B 등을 방문해 그동안 배운 지식을 활용 기업 분석 리포트를 작성해야 한다.

유경석 인재개발본부 팀장은 "오랜 전통의 직무교육기간 과정 중 신입사원들이 쑥스러워 하면서도 즐기는 게 바로 출근길 인사"라며 "이를 통해 회사 전체 분위기를 활기차게 하고 선후배간의 끈끈한 조직 문화를 형성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