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찌라시' 정진영 "난 폐쇄적 인간..찌라시 불쾌하다"

최종수정 2014.01.13 11:34 기사입력 2014.01.13 11:34

댓글쓰기

'찌라시' 정진영 "난 폐쇄적 인간..찌라시 불쾌하다"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정진영이 '찌라시'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정진영은 13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찌라시: 위험한 소문'(감독 김광식, 이하 '찌라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번 영화를 촬영하면서 찌라시를 처음 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찌라시를 보고 불쾌했다. 본인은 팽개치고 공공연히 돌아다니는 게 사실이든 아니든 장본인은 괴로울 거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정진영은 또 "내가 좀 폐쇄적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박성웅은 "정진영씨가 아직 2G폰을 쓴다"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찌라시'는 고급정보의 제조부터 유통까지 보이지 않는 실체 '찌라시'를 둘러싼 모든 것을 파헤치는 리얼범죄추격극이다. 증권 찌라시로 인해 모든 것을 잃은 열혈매니저 우곤(김강우 분)이 찌라시의 실체를 추적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개봉은 오는 2월 20일.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