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찌라시' 김강우 "찌라시 꼼꼼히 읽어..당사자에 확인은 못해"

최종수정 2014.01.13 11:31 기사입력 2014.01.13 11:31

댓글쓰기

'찌라시' 김강우 "찌라시 꼼꼼히 읽어..당사자에 확인은 못해"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배우 김강우가 증권가 정보지, 일명 '찌라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강우는 13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찌라시: 위험한 소문'(감독 김광식, 이하 '찌라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지금껏 찌라시에 이름이 오른 적이 다행히도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찌라시에 리스트가 나오지 않나. 가끔 내 얘기가 나올까봐 떨리는 것도 있더라"고 덧붙였다.

김강우는 또 "찌라시를 그동안 많이 받아봤다. 원한 것도 아닌데 주변에서 보내오더라"며 "꼼꼼히 읽어본다. 굉장히 재밌고 계속 궁금하다. 끝까지 읽게 되더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이어 "동료들에게 절대 못 묻겠더라. 검증이 안 되서 실례가 되는 거 같다"며 "알면서도 모른 척 한다"고 전했다.
'찌라시'는 고급정보의 제조부터 유통까지 보이지 않는 실체 '찌라시'를 둘러싼 모든 것을 파헤치는 리얼범죄추격극이다. 증권 찌라시로 인해 모든 것을 잃은 열혈매니저 우곤(김강우 분)이 찌라시의 실체를 추적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개봉은 오는 2월 20일.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