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과대학이 핵심 인재의 산실로… '공과대학 혁신 위원회' 개최

최종수정 2014.01.13 12:00 기사입력 2014.01.1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공과대학이 창의적 신기술과 핵심 인재의 공급원으로 거듭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산업계·학계·연구계 대표 및 미래부·교육부·산업부 실장급으로 ‘공과대학 혁신 위원회‘를 구성해 14일 오후3시에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단체총합연합회관에서 출범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그동안 공과대학은 SCI논문 등 이론위주의 연구에만 치중해 공과대학에 대한 산업계 신뢰와 산학협동 활동 저조했다. 공대 수업에서 전공필수의 비중이 낮고, 학생들이 강의와 연구·참여를 통해 습득하는 지식은 이론위주로 흘러 흥미를 저하시켰다는 지적이다.

이에 산업계는 통합적 사고와 융합지식, 현장 적응능력 등의 부족을 이유로 공과대학 배출인력에 대한 불만을 제기해왔다.

대학이 보유한 기술과 창의력이 창업 또는 기업이전으로 이어지지 못해 연구개발 투자 대비 기술사업화 실적이 부족하고, 산업계 경험자의 교원 활용률은 저조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위원회는 대학에 대한 정부의 재정지원사업, 대학의 교수 평가, 법적·제도적 측면 등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게 현장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위원회의 위원장은 이준식 서울대 연구부총장이 담당하며, 총 20명 규모로 기업 대표·공학교육 관련 대표 단체·대학 산학협력단장 등이 민간위원으로 참여하고 미래부·교육부·산업부가 정부위원으로 참여한다

위원회를 통해 제안되는 공과대학 혁신방안은 먼저 우수 공학교육 선도대학과 과기특성화 대학을 대상으로 시범 적용되고 점차 일반 공과대학으로 확산돼 적용될 계획이다.

박항식 미래부 창조경제조정관은 “공과대학이 실질적 부가가치를 만들어내는 새로운 기술과 창의적 인재의 공급원이 되도록 위상과 역할이 재정립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