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아 때문에 '군포는 울고, 고양은 웃고'…왜?

최종수정 2014.01.08 08:17 기사입력 2014.01.08 07:47

댓글쓰기

김연아 때문에 '군포는 울고, 고양은 웃고'…왜?

[군포·고양=아시아경제 이영규 기자] 경기도 군포시와 고양시가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24) 때문에 울고 웃고 있다.

김연아 선수가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다녔던 군포시는 3년째 '김연아거리' 지정이 지지부진해 속앓이를 하고 있다.
반면 고양시는 지난 3~5일 고양어울림누리 얼음마루 빙상장에서 열린 '제68회 전국 남녀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에 김연아 선수가 출전하면서 빙상 메카로 급부상하고 있다.

8일 군포와 고양시에 따르면 군포시는 김연아 선수를 기념하기 위해 2011년 김 선수의 모교인 수리동 도장중학교 맞은편 철쭉동산~수리고등학교~중앙도서관을 잇는 1.2㎞ 구간을 '김연아거리'로 지정하고 명예 도로명을 부여했다.

군포시는 이 구간에 김연아 선수를 상징하는 조형물과 핸드프린팅, 표지판 등을 설치하고 김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선포식을 개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시의회가 '김연아거리' 조성 비용으로 편성한 3057만원의 예산안을 전액 삭감하면서 사업이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

당시 일부 시의원들은 김연아 선수 측이 모교인 군포 수리고에 위탁 전시해 오던 초·중학교 시절 유니폼 등 소장품을 일방적으로 회수한 데 대해 문제를 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다 보니 김 선수가 학창시절 주로 이용했던 이 거리는 '김연아거리'라는 명예 도로명만 붙은 채 도로명이 정식 등록되지 못하고 있다.

군포시 관계자는 "경기도 수원에 박지성도로가 있듯이 군포에는 김연아도로가 있는데 아직까지 정식 도로명으로 등록이 안 돼 안타깝다"며 "조속히 문제가 해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고양시는 김연아 선수 때문에 빙상 중심도시로 주목받고 있다.

고양시는 지난 3~5일 고양어울림누리 얼음마루 빙상장에서 제68회 전국 남녀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를 김연아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김연아 선수가 참가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국내외의 관심이 컸다. 특히 국내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해외에서 피겨 관련 전문가와 외신들이 비상한 관심을 보이기도 해다.

김연아 선수도 이에 보답하듯 시니어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해 80.60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 점수는 비공인 역대 최고점이다. 이를 시샘이라도 하듯 일본 언론들은 "자국대회라서 김연아가 최고점을 받았다"며 생트집을 잡기도 했다.

고양시는 다음 달 열리는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을 한 달여 앞두고 김연아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대회를 치르면서 '김연아 효과'를 톡톡히 봤다는 평가다.

고양시는 여세를 몰아 오는 4월 국내 최초로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디비전 IA) 대회도 개최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