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이석채 전 KT 회장 연일 소환

최종수정 2013.12.27 13:20 기사입력 2013.12.27 13: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거액 배임·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이석채 전 KT회장에 대한 검찰 소환 조사가 연일 계속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조사부(부장검사 양호산)는 27일 오전 이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추가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전날에 이은 4번째 소환 조사다. 검찰은 지난 19일과 20일에도 이 전 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을 상대로 사옥매각 및 계열사 편입, 사업 확장 등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손실 위험을 알았는지 여부, 의사결정 경위와 목적 등을 집중 추궁했다. 검찰은 또 이 전 회장이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했는지 여부와 그 용처도 캐물었다.

이 전 회장은 KT 사옥 39곳을 감정가보다 훨씬 낮은 헐값에 매각하고, 교육업체 'OIC랭귀지비주얼'과 '사이버 MBA'를 계열사로 편입하는 과정에서 적정 가격보다 비싼 값에 인수, 지하철 스크린광고 사업체인 '스마트애드몰'에 과다하게 투자하는 등 회사에 1000억원대 손해를 입힌 의혹을 받고 있다.

또 2009년 회장 취임 이후 임직원들의 급여를 부풀려 지급한 뒤 되돌려 받는 수법으로 2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하고, 정치권 인사의 청탁에 따른 계열사 경영간섭 등 정·관계 로비 가능성도 의심받고 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에 대한 추가 조사 필요성을 저울질한 뒤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처리 방안을 검토하고, 관련 임원들에 대한 사법처리 범위와 수위도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동양그룹 수사를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앞서 세 차례 소환조사한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에 대해 이르면 이날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 회장은 회사에 상환능력이 없음을 알고서도 수천억원대 기업어음(CP)·회사채 발행 및 판매를 지시해 투자자와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