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현장에서]展示 행사로 전락한 OCI 새만금 프로젝트

최종수정 2013.10.22 15:26 기사입력 2013.10.22 11:09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21일 OCI 새만금산업단지 열병합발전소 기공행사장으로 이동하는 버스 안. 20여명의 취재진들은 너나 할 것 없이 투자액 3조2000억원에 달하는 OCI의 새만금 프로젝트 현장을 볼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컸다. 불황의 시기에 3조원이 넘는 막대한 자금투자 결정을 내린 OCI의 최고경영진으로부터 투자 배경이나 설명을 직접 들을 기회도 기대했다.

하지만 버스가 현장에 가까워지자 어이없는 상황이 연출됐다. 취재진과 함께 버스를 동행한 OCI 관계자가 "이수영 회장, 이우현 사장과의 만남의 자리는 없으니 양해해 달라"며 "현장에 참석한 정치인들과의 식사 약속과 미팅으로, 자리를 마련하기 어렵다"고 말한 것. 이 같은 OCI측의 설명은 취재진들의 실소(失笑)를 자아냈다. 반나절 이상의 시간을 투자해 취재 온 목적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현장에 도착해서도 실망감은 여전했다. 새만금산업단지 열병합발전소 기공식 자리에 참석한 현오석 경제부총리는 3조원이 넘는 OCI의 새만금 투자 결정을 기업가정신을 의미하는 '퍼스트 펭귄'이라는 표현으로 치켜세웠다. 연이은 지방자치단체장, 지역구 국회의원 등의 축사. 다 같은 내용이었다.

예고된바 취재진들과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았고, OCI 총수 부자(父子)는 기공식 후 정치인들과 함께 식사를 이유로 유유히 사라졌다.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OCI가 꺼내든 카드는 태양광 전지 핵심원료 폴리실리콘 공장 투어였다. "보안 관계상 지금껏 대외 공개가 없었지만 특별히 마련했다"는 OCI측 설명은 입구에 상시 마련된 유니폼 등에 새겨진 VIP 세 글자에 신뢰를 잃었다. 이마저 비보도(非報道)를 전제로 했다.

태양광 산업을 국가의 미래 신 성장 동력으로 인식하고 있는 국민들. 최근 글로벌 태양광 불황 여파에 따른 공급계약 해지 등으로 매일 주식 차트를 살피며 노심초사하는 투자자들. 이들을 대신해 현장에 참석한 취재진을 '들러리'쯤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문은 이쯤에서 들었다.
OCI 총수 부자에게 듣고, 느끼고 싶었던 기업가정신 스토리는 수조원에 육박하는 투자 로드맵이 아니다. 평소 해박한 태양광 산업 지식을 바탕으로 취재진들과의 만남을 서슴지 않았던 이우현 사장과 업계 개척자로 불리는 이수영 회장의 책임감 있는 업계 리더십이다.

OCI의 최고 경영진들은 정부 고위 공무원, 정치인들과 사진만 찍고 언론에 보도되면 주가도 오르고 회사 이미지도 상승될 것이라고 생각한 것일까? 그들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듯하다. 정치인과 VIP만 있고, 국민과 투자자는 없었던 탓이다.

글로벌 불황 속에서 OCI의 최고 경영진들은 현 업황 위기에 대한 진단과 앞으로의 비전을 담은 진심어린 한마디를 국민들에게 전달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사실을 잊었다. 현재현 동양그룹 회장처럼 막대한 손실 초래하고 뒤늦게 국민에게 읍소해 봐야 때는 늦다. OCI 최고경영진도 그처럼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란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