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노멀 투자]이혜나 상무, "워런트시장 제 역할 찾아야"

최종수정 2013.10.02 11:14 기사입력 2013.10.02 11:04

댓글쓰기

이혜나 노무라증권 홍콩 아시아워런트 담당 상무

이혜나 노무라증권 홍콩 아시아워런트 담당 상무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상품의 다양성 측면에서 워런트 시장의 역할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이혜나 노무라증권 홍콩 아시아워런트 담당 상무는 2일 열린 '뉴 노멀 시대 금융투자를 말한다'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하며 위축된 파생상품 시장 활성화를 위해 워런트 시장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상무는 "워런트시장 건전화 방안은 시장에서 스캘핑으로 인한 비용을 줄이고 지수 워런트를 활성화시키는 등의 성과가 있었으나 규제에 따른 워런트 시장의 급격한 축소가 장외 파생상품 거래의 위축으로 이어졌기 때문에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장외파생상품 규제의 결여가 금융위기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며 규제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따라 2009년 9월 피츠버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는 중앙청산소 설립 등을 골자로 한 장외파생상품에 대한 개혁안이 마련됐다. 그러나 이같은 규제는 시장 위축으로 이어졌다. 글로벌 장외파생상품 시장은 금융위기 이후 명목 금액 기준으로 정체를 보이고 있다. 또한 시장가치 기준으로는 2008년 12월 크게 증가한 이후 감소 및 정체가 지속 중이다.

한국의 경우 2007년 12월부터 주식워런트증권(ELW) 시장 관련 제도개선을 추진해 ELW 시장 건전화 방안을 마련하는 등 워런트 시장을 규제해왔다. 이 상무는 "이로 인해 국내 워런트시장의 거래 규모가 축소되면서 한국거래소가 글로벌 파생증권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게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이 상무는 워런트 시장 활성화를 위한 보완책으로 ▲개별 종목의 장외 옵션 거래 활성화를 위한 효율성 제고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정보 공개 강화 및 투자자 진입 장벽의 제한 보완 ▲워런트 유동성공급자들의 자발적인 투자자 교육과 자율규제의 요구 등을 제시했다. 이 상무는 "현재 상품가격 비교를 위한 충분한 정보가 제공되지 않고 있으며 예탁금 제도로 인해 소액 투자자를 위한 상품의 장점이 소멸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