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생활쓰레기 처리개선으로 연간 49억 '절감'

최종수정 2018.08.15 21:03 기사입력 2013.09.22 06:59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경기도가 민간업체에 위탁해 처리하고 있는 '협잡물쓰레기'를 생활폐기물 소각장에서 처리하도록 제도를 개선하면서 연간 49억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협잡물쓰레기는 하수처리 시 유입된 낙엽, 비닐, 분뇨 등을 비롯해 음식물쓰레기 중 퇴비화가 안되는 뼈나 휴지 등의 이물질을 말한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협잡물과 생활쓰레기를 혼합 소각중인 고양시와 의정부시의 경우 월 1억여원의 위탁처리비용을 절감하고 있다. 또 17억원의 폐열회수 및 전력을 생산해 7%의 소각장 운영비도 절약하고 있다.

경기도는 이같은 방식을 도내 모든 시ㆍ군에 도입할 경우 연간 6만5000t의 협잡물쓰레기 소각처리가 가능하게 돼 총 49억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하수ㆍ분뇨ㆍ축산ㆍ음식물처리시설 등에서 발생되는 협잡물쓰레기는 폐기물관리법상 사업장폐기물로 분류돼 각 시ㆍ군별로 수도권매립지나 민간업체가 운영하는 매립지나 소각장에서 1t당 16만원씩 별도의 예산을 들여 위탁처리했다.
경기도는 협잡물이 생활폐기물과 유사한 점이 많고, 수분함량이 높아 일반폐기물과 함께 소각할 경우 민간위탁처리비용도 절감하면서 소각장 효율도 높일 수 있다며 환경부에 제도 개선을 건의한 바 있다.

경기도는 경기개발연구원에 위탁해 의정부와 안산시 소각장에서 협잡물과 생활폐기물을 함께 처리해도 대기오염이나 악취 발생 등의 문제가 없음을 증명했으며, 환경부에서도 이를 인정해 지난 6월 제도개선에 동의했다. 도는 지난 7월부터 각 시군별로 협잡물을 자체 소각장에 처리하도록 일괄 조치한 바 있다. 나머지 시ㆍ군들도 소각장 운영과 관련된 자체 조례를 개정하는 등 처리방법 변경을 추진 중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