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금리 과장' 수시입출식통장 광고 제동

최종수정 2013.09.03 09:50 기사입력 2013.09.03 09: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최고 연 3%대 금리를 준다는 은행들의 수시입출금식 통장 광고에 대해 금융감독원이 제동을 걸었다. 실제 이자가 광고보다 적음에도 불구하고 광고에 명시된 최고 금리가 소비자들을 현혹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은행들의 수시입출금식 통장 광고에 대해 소비자가 오해할 가능성이 커 시중은행에 상품 설명을 상세히 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한국씨티은행은 최근 인기 상품인 '쑥쑥 자라는 콩나물 통장'(콩나물 통장)의 홍보전단을 전량 회수해 새 전단으로 바꾸기로 했다. '콩나물 통장'의 경우 기간 수익률 최고 연 3.4%라는 점을 강조하다 보니 고객이 연 수익률을 3.4%로 오해할 가능성이 있다.

콩나물 통장은 처음 돈을 넣으면 7일간 연 0.1%의 금리를 적용해주고 이후 1주일 단위로 금리를 올려 57일째부터 150일째까지만 연 3.4% 금리를 적용한다. 150일이 지나면 금리가 1.0%로 하락하기 때문에 연 수익률을 환산하면 2.6%에 불과하다.

한국스탠다드차타드(SC)은행의 '두드림 통장'과 '두드림 투유(2U) 통장'도 이와 같다. 두드림 투유 통장은 돈을 넣고 1~30일은 0.01%, 31~180일은 연 3.0%를 적용받을 수 있다. 그러나 181일부터는 금리가 2.3%로 떨어진다.
금감원은 광고 전단에 상품 설명 강화 요청과 함께 상품 판매 시 설명 의무를 면제한 관련 규정 수정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씨티은행 콩나물 통장은 수시입출금식 통장인데도 5000만원 이상 거액을 넣어놓은 계좌가 7월 말까지 18.6%에 달했다.

금감원은 씨티은행에 구간별 최고 약정이율과 최고 연 수익률을 함께 써 줄 것을 요청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