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무르시 前이집트 대통령, 살인교사 혐의 법정행

최종수정 2013.09.02 05:23 기사입력 2013.09.02 05: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무함마드 무르시 전 이집트 대통령이 살인교사 혐의로 법정에 설 예정이라고 AFP 통신이 현지 국영 TV방송을 인용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미디어는 무르시 전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대통령궁 앞에서 무르시 지지파와 반대파 간 충돌로 7명이 목숨을 잃을 당시 '살인과 폭력을 교사'한 혐의로 무슬림형제단 단원 14명과 함께 재판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무르시는 지난 2011년 '아랍의 봄' 민주화 혁명으로 혼란한 틈을 타 외부의 도움을 얻어 교도소를 탈옥한 사건으로 이미 기소돼 있는 상황이다.

무르시는 지난 7월 3일 군부에 의해 축출된 이후 비밀장소에 억류돼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