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메뉴라이프 챔프' 박희영은 누구?

최종수정 2013.07.15 10:53 기사입력 2013.07.15 10:53

댓글쓰기

 박희영이 매뉴라이프파이낸셜클래식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워털루(캐나다 온타리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박희영이 매뉴라이프파이낸셜클래식 우승 트로피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워털루(캐나다 온타리오주)=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오래 기다렸다."

'메뉴라이프 챔프' 박희영(26)은 어려서부터 엘리트코스를 밟아온 한국의 '차세대 기대주'였다. 대림대학 사회체육학과 교수인 아버지 박형섭씨의 권유로 초등학교 4학년 때 골프에 입문해 한영외고 시절인 2003년부터 2년간 국가대표를 지냈다.
2004년에는 고교생 신분으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이트컵에서 우승까지 일궈냈다. 이듬해 곧바로 프로로 전향해 파브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하면서 당시 최나연(26ㆍSK텔레콤)을 제치고 KLPGA투어 신인왕까지 차지했고, 2006년에도 2승을 수확하며 상금랭킹 2위에 오르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2007년 12월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퀄리파잉(Q)스쿨을 3위로 통과해 LPGA투어 입성에 성공해 탄탄대로가 열리는 듯했다. 하지만 2008년 데뷔 이후 무려 95개 경기 동안 준우승만 두 차례에 그쳤다. 정작 우승을 위한 한방이 부족했던 셈이다. 2년 차인 2009년에도 혼다LPGA타일랜드와 미즈노클래식에서 2위에 그치는 등 우승과는 인연이 없었다.

하지만 박희영 특유의 뚝심은 2011년, 그것도 시즌 최종전인 타이틀홀더스에서의 생애 첫 우승으로 이어졌다. 지난해에는 25개 경기에서 '톱 10' 5차례, 무엇보다 21차례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일관성을 과시했다. 박인비(25ㆍKB금융그룹)가 LPGA투어를 점령해 그늘에 가려졌지만 올 시즌 역시 숍라이트클래식 3위, 노스텍사스슛아웃 공동 4위 등 몇 차례 우승 경쟁에 가세했다. 박희영의 이번 우승으로 한국낭자군의 전력이 더욱 탄탄해졌다.
손은정 기자 ejs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포토] 김소연 '독보적 카리스마'

    #스타화보

  •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포토] 이보라 '건강미 끝판왕' [포토] 지소연 '탄탄한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