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제윤 "외국계 금융사 규제 합리화"

최종수정 2013.07.04 10:29 기사입력 2013.07.04 10:29

댓글쓰기

"우리금융 민영화에 외국 금융사 차별 않겠다"

신제윤 금융위원장

신제윤 금융위원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신제윤 금융위원장이 외국계 금융사에 대한 규제를 합리화하고 공정한 시장경쟁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또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금융산업 비전 TF에 외국계 금융사의 건의사항도 반영하기로 했다.

신 위원장은 4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외국계 금융사 CEO 초청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글로벌 스탠다드를 지향하되 우리 금융환경 사례를 살펴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규제를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신 위원장은 지난 6월 25일 금융사 정보처리 및 전산설비를 해외에 위탁할 수 있는 방안을 시행했다는 점을 예로 들면서 "실현 가능한 것부터 차근차근 의미 있는 규제개선책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민영화와 관련해 외국계 금융사에 대해서도 차별하지 않겠다는 점을 다시 한번 약속했다.
신 위원장은 "법령에서 정하는 바에 따라 외국계 금융사를 포함한 모든 투자자에게 동등한 참여기회를 보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 4월 계열사 간 과도한 거래 집중에 대한 합리적인 시장경쟁구조 개선안을 거론하면서 "차별없는 시장경쟁 환경 조성의 일환"이라고 강조했다.

외국계 금융사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신 위원장은 "외국계 금융사를 상생관계로 인식한 금융환경 개선 작업이 계속 진행되고 거시경제 회복을 위한 정책도 다각적으로 마련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리스크에 대해서는 "늘 일시적이고 제한적으로 그쳤다"면서 "한반도 신뢰구축을 위한 정부정책이 원칙과 소신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외국계 금융사가 우리나라 금융 발전을 촉진하면서 효율성을 높여왔다"면서 "이 같은 동반자적 발전관계가 '100세 시대 대비'와 '고령화 금융수요'라는 신시장 개척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한 외국계 금융사 CEO들은 한국과 국제규정이 상충돼 업무 추진에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이를 해결해달라고 건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