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사협회 "12월 15일부터 전면 휴폐업"

최종수정 2012.11.22 17:56 기사입력 2012.11.22 17: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대한의사협회가 다음달 15일부터 병의원 전면 휴폐업을 내용으로 하는 대정부 투쟁 로드맵을 마련해 발표했다.

22일 의사협회에 따르면 의협 내 '올바른 의료제도 정착을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는 24일부터 매주 토요일 휴진을 실시하다 다음달 15일부터는 전면 휴폐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평일에는 8시간 근무(주 40시간)를 지킨다는 방침이다.

또 12월 5일은 오후 휴무, 12일은 전일 휴무를 실시한 후 이후 변동사항이 없다면 15일부터 전면 휴업을 강행하기로 했다.

이용민 비대위 대변인은 "의료계의 요구사항은 이미 정부에 전달했으며 이에 따른 정부의 반응에 따라 여러 가지 대응전략을 마련하고 있다"며 "전국 11만 의사 회원들은 투쟁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실제 얼마나 많은 의사들이 이에 동참할지는 미지수다. 앞서 의협은 대정부 투쟁에 대한 내부 설문을 실시했으나 설문 참여율도 저조했다. 의협은 첫 토요휴무일인 24일에도 참여율이 10%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의협은 보건복지부에 저수가 제도와 포괄수가제 개선,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구성 개편 등을 요구하고 있다.


신범수 기자 answ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