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무성"단일화쇼는 3대 범죄"...與 문-안 회담 맹공

최종수정 2012.11.06 10:00 기사입력 2012.11.06 10:00

댓글쓰기

김무성 본부장

김무성 본부장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이민우 기자, 주상돈 기자]새누리당은 6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후보의 양자회담을 앞두고 단일화를 정치쇼이며 범죄행위라고 규정하고 맹공을 퍼부었다.

이날 선거대책본부회의에서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은 "오늘부터 문재인-안철수 회동으로 대선후보에 대한 인물검증과 정책검증이 단일화 블랙홀로 빠져 국민에게 주어진 중요한 권리가 박탈됐다"면서 "단일화 쇼를 3대 범죄로 규정한다"고 말했다.

3대 범죄는 ▲국민이 후보와 정책을 차분히 검증할 시간의 88%를 박탈했다는 점 ▲단일화 각본은 국민 사기극이라는 점 ▲국정무(無)경험과 실패한 국정경험의 결합이라는 점이다. 김 본부장은 "문 후보는 6월 출마 이후 지금까지 단일화 블랙홀을 빠뜨렸다"면서 "후보 등록일 전에 단일화해도 20일을 더 허비할 것이며 185일의 88%일인 162일을 후보 검증기회를 박탈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증시간은 185일 중 고작 23일 밖에 남지 않았다"면서 "선거에 이기기 위해 단일화라는 뺏기기 시간공작을 하는 전례 없는 나쁜 사건으로 기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국민사기극에 대해서는 "안철수 후보는 정치개혁을 외치고 정치권에 뛰어들었지만 구태정치를 넘어서서 단일화를 기획, 연출하고 스스로 주연했다"면서 "겉으로 치열하게 경쟁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양측 단일화는 장막 밖에서 진행 중인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권력싸움과 오락가락 정책으로 사회혼란의 5년이 될 것"이라며 "단일화는 국정무경험과 실패한 국정의 결합이며 더 큰 문제는 이 결합이 안정되거나 오래가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국민여러분이 선택하지도 않겠지만 공동정부가 된다면 6개월 만에 내부 권력투쟁을 할 것이며 수시로 바뀌는 내각과 청와대, 정부, 국회간의 갈등은 사회 혼란과 국가 위기를 갖고 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병수 사무총장은 "한마디로 정리하자면 읍소하던 문재인의 구걸정치와 호남지역의 지지율 급락의 처지에 놓인 안철수의 타이밍정치가 결합된 꼼수 정치"라고 평가절하했다. 그는 문-안 회동을 두고서는 "경쟁력있는 후보 한 명(박근혜 후보) 이겨보겠다고 경쟁력없는 후보들끼리 모여서 인위적인 짝짓기 하겠다는 것"이라며 "국민들이 단일화를 빙자한 야합정치를 더 이상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영세 종합상황실장은 "문 후보가 단일화구애를 하는 안 후보는 재개발 딱지. 다운계약서. 위장전입. 논문 표절의 의혹도 있다"면서 "문 후보 스스로가 절대로 공직자에 임명해서는 안 되는 결격 5대 사유를 거의 다 가진 안 후보와의 단일화는 정략적이면 모를까 가치 공유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안 후보를 향해서는 "친노폐족의 쇄신을 주장한 지 얼마 안됐는데도 수장인 문 후보와 앉겠다고 한다"면서 "안 후보도 이명박 정부 중심자리에 앉아서 핵심적인 역할을 했는데 이제와서 새누리당 집권을 막기 위해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한다"고 비꼬았다. 그는 "이런 후보에서 나온 정치쇄신을 어떻게 믿겠는가 혼란스러울 것"이라며 "두 후보의 단일화를 야합이자 참 나쁜 단일화라고 할 "이라고 덧붙였다.

이정현 공보단장은 "제가 촌놈인데 시골에서 병아리 하나 깨어나는데도 22일 걸리는데 대통령 만들기는 병아리 한 마리 태어나는 것보다 조급하고 졸속으로 만들어 내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안 회동에 대해 "밀실회동이고 단독회동이고 정치회담"이라며 "놀라운 구태정치이자 어떤 대통령 후보도 하지 못한 낡고 구태스러운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주영 특보단장은 "문-안 두 후보의 안중에 국민은 없다"면서 "참으로 나쁜 후보이며 역사와 국민을 외면한 것"이라고 거들었다. 그는 "쇄신을 하겠다는 분(안 후보)이 정도를 버리고 야합을 먼저 배우고 있으니 국민들의 배신감이 얼마나 크겠는가"라면서 "정치 불신을 오히려 가중시키고 정치인과 정치에 대한 혐오증을 심화시킬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한구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선을 맞이해서 국민들이 정치권을 불신하면 안철수 후보같이 안개 속에 도대체 뭘 하려고 하는지 모르는 후보가 인기를 얻을수 있다"며 "아무리 새누리당이 노력해도 민주당이 같이 노력하지 않으면 국회에 대한 국민불신은 해소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문 후보를 향해 "여러 가지 좋은 말하고 있는 데 매사는 행동으로 해달라"면서 "NLL을 사수하겠다고 하는 데, 노무현 전 대통령이 발언을 어떻게 했는지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같이 확인하자는데 왜 동참을 안 하는지 믿을수가 없고 먹튀방지법을 잘못이라고 했으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주문한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이민우 기자 mwlee@주상돈 기자 d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