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금라인 ‘9호선’ 개통 3년… ‘동작구’만 웃었다

최종수정 2012.11.06 08:19 기사입력 2012.11.06 08: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 강서와 강남을 잇는 황금라인 ‘지하철 9호선’ 개통 3년간 동작구만 유일하게 아파트값이 뛴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화된 주택시장 침체로 황금라인 역세권도 약발이 떨어졌다는 분석이다.

6일 부동산114렙스에 따르면 동작구는 지하철 9호선 개통 당시(2009년 7월)보다 아파트 평균 매매값이 3.3㎡당 1516만원에서 1526만원으로 소폭 상승했다. 9호선 수혜 아파트가 집중돼 기대감을 높였던 강서구가 1412만원에서 1288만원, 서초구가 2702만원에서 2684만원, 영등포구 1680만원에서 1566만원, 강남구 3331만원에서 2938만원, 양천구 1964만원에서 1766만원으로 각각 하락한 것과 대조적이다. 특히 강남구의 경우 9호선 개통전 기대감으로 치솟던 시세가 개통 후에는 경기 침체와 맞물리며 큰 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소폭에 그쳤지만 동작구는 1516만원에서 1526만원으로 10만원 가량 올랐다. 특히 동작구 상승세를 주도한 것은 9호선 수혜와 개발 호재가 겹친 ‘흑석뉴타운’이 속한 흑석동 일대다. 흑석동은 개통 당시 1734만원에서 올 10월 기준 1771만원으로 크게 뛰었다. 이는 9호선 개통에다 ‘흑석뉴타운’ 개발 속도마저 붙은 탓이다. 위치적으로도 서초구 일대 및 강남 생활권에 속해 수요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신반포 한신1차, 잠원동 대림 등이 연내 이주를 앞두고 있어 전세 수요자들이 가까우면서도 상대적으로 저렴한 흑석뉴타운 일대 새 아파트 매입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흑석동내 재개발 사업을 이끌고 있는 동부건설 관계자 역시 “자체 사업지 계약자 중 30%가 서초구 및 강남권 거주자들로, 강남권 초근접지역이라는 메리트가 소비자들에게 크게 작용한 것 같다”며 “입주날짜도 12월로 서초구 일대 재건축 단지들 이주 시기와도 맞물려 최근 잔여세대 계약수가 2배 가까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김태석 이삭디벨로퍼 대표는 “흑석뉴타운 사업이 순항을 보이고 있는데다 교통, 생활인프라, 조망권 등의 친환경을 풍부하게 갖췄지만 아직 강남권 주요 단지보다 평균 매매값이 1000만원 가까이 저렴해 실수요로 재편된 현 시장에 충분한 메리트가 있다”고 설명했다.
황금라인 ‘9호선’ 개통 3년… ‘동작구’만 웃었다



배경환 기자 khba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