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권, 미얀마 시장 잡아라..선점경쟁 치열

최종수정 2012.10.28 15:30 기사입력 2012.10.28 15: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미얀마 시장이 국내은행의 새로운 먹거리로 급부상하고 있다.

정부가 경제개발경험 공유사업(KSP)를 통해 경제협력을 본격화하고 있는데다, 2014년 이후에는 외국계 은행에 대해 미얀마 현지은행과의 합작법인 설립이 허용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최근 은행권의 미얀마 시장 선점 경쟁도 치열해졌다.
25일 우리은행은 미얀마 양곤시 사쿠라타워에 양곤사무소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우리은행은 오는 2014년에는 사무소를 지점이나 현지법인으로 전환, 국내기업 및 교민을 대상으로 은행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하나은행 또한 26일 양곤에 사무소를 개설한다. 이민석 하나은행 양곤사무소장은 "미얀마는 최근에 ATM이 도입됐을 정도로 금융환경이 열악하지만 저렴한 인건비를 바탕으로 중국과 베트남 노동시장을 대체하는 등 성장잠재력이 높다"고 전했다.
이외에 IBK기업은행은 미얀마 최대 민간은행인 캄보자은행과 업무협약(MOU)을 맺기 위해 협의 중이다. KDB산업은행도 올 연말께 사무소 설립을 준비중이며, KB국민은행은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진 않았지만 미얀마를 해외 진출 대상 중 한 곳으로 꼽고 세부계획을 조율하고 있다.

미얀마는 풍부한 천연가스와 석유매장량을 보유하고 있지만, 장기간에 걸친 군부독재 등으로 미개발 상태에 있었다.

그러나 지난해 민간정부가 들어서며 개혁개방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어 향후 국가경제가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는 모습이다.

국내 기업들도 앞다퉈 미얀마에 투자할 계획인 만큼, 은행권은 이 기회를 먼저 잡아 영업에 활용하겠다는 계획이다.

미얀마는 현재 외국계은행에 대해 사무소 형태의 진출만 허용하고 있다. 은행권은 2014년 이후에는 지점과 현지법인 설립을 허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