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스마트폰 활용한 '레미콘 차량관리' 시스템 도입

최종수정 2012.08.22 09:27 기사입력 2012.08.22 09:26

댓글쓰기

한국 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에 '스마트 레미콘' 서비스 시작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SK텔레콤 이 스마트폰을 활용한 레미콘 차량운행관리 서비스 '스마트 레미콘'을 시작한다. 레미콘 차량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하고, 차량 도착시간 등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SK텔레콤(대표 하성민)과 한국 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회장 서상무)는 서울 삼성동 소재 레미콘협동조합연합회에서 '스마트(Smart) 레미콘'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2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레미콘' 시스템은 레미콘 차량내 스마트폰에 전용 앱을 설치해 차량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관리할 수 있고, 건설현장에서는 관제센터를 통해 레미콘 차량의 도착시간 등을 파악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시스템이다.

또 레미콘차량 운전기사에게 SK텔레콤 지도 서비스 '티맵(T-Map)'을 이용한 실시간 교통정보 제공으로 운행시간 및 근로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 레미콘 회사는 각 건설현장별 배차, 출하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어 레미콘 차량의 회전율을 극대화하고, 유류비도 절감할 수 있다.

한편 건설현장에서는 레미콘차량의 도착시간을 예측할 수 있어 레미콘 타설간격을 조절할 수 있는 등 효율성을 보다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는 "충북에 소재하고 있는 레미콘 회사 2개사에 테스트를 해본 결과 도입전보다 기름값이 5~10% 정도 절감됐으며, 차량 회전율도 10~20% 정도의 상승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레미콘은 출하 후 90분 이내 반드시 타설해야 하는 특징이 있다"며 "스마트 레미콘 시스템을 통해 공급 일정 조절이 가능한 만큼 공사현장에서 과도한 차량대기로 인한 민원해결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스마트레미콘'은 앞으로 PMIS(건설사업관리시스템·Project Management Information System) 연계를 통한 물량발주 및 납품 정산까지도 제공할 예정이다. PMIS는 레미콘 출하시스템 및 건설사의 건설공사 기획부터 설계, 구매, 시공, 유지보수까지 건설 프로젝트 단계에서 생성되는 정보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전국 중소기업 레미콘 업체는 총 720개사 , 믹서트럭 약 2만 여대 수준으로 이들은 대부분 레미콘협동조합연합회에 소속돼 있다.

SK텔레콤 신창석 본부장은 "이번 사업이 건설현장에서 스마트워크를 추진하는 좋은 사례가 될것이며 앞으로도 건설분야를 위한 SK텔레콤의 ICT상품을 계속해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심나영 기자 sn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