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사람들 돈 싸들고 달려갔단 그 곳은?"

최종수정 2012.07.03 08:55 기사입력 2012.07.03 08: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올해 상반기 서울 시민들이 서울 외 지역에서 아파트를 가장 많이 구매한 지역은 강원도 원주로 조사됐다. 전국 아파트 총 구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절반이 줄었다.

3일 부동산 정보업체 닥터아파트가 매입자의 거주지별 아파트 거래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서울 시민은 지난 1~5월 강원도 원주에서 총 1400건의 아파트를 구입했다.
이 수치는 강원도 전체 구매량 1974건의 70.9%에 해당한다. 또 강원도 내 거래량 2위로 186건의 구매량을 기록한 강릉시의 7배가 넘는다.

국민은행에 따르면 원주 아파트 1㎡당 매매가는 약 120만원이다. 전용면적 85㎡ 미만 중소형 아파트 매매가 대부분이 1억원에 못 미쳐 가격 부담이 적은 점이 구매자들에게 크게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는 9월 용문과 원주를 연결하는 중앙선 복선전철 개통을 앞두고 투자자들의 기대가 높아진 점도 영향을 미쳤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원주가 서울 시민들의 새로운 아파트 투자처로 인기를 모으면서 강원도는 서울(1만4228건), 경기(4737건)에 이어 구매량 3위를 차지했다.
경기도에서는 고양(661건)이 구매량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남양주(488건)·용인(379건)·성남시(268건) 순이다. 이 지역들은 서울과 접근성이 뛰어나면서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해 주목받았다.

광역시 중에서는 울산(500건)·인천(489건)·대전(354건) 등의 구매량이 많았다. 반면 부산(151건)·광주(113건) 등은 적은 편이다.

한편 서울 시민의 상반기 아파트 구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 4만3533건보다 42.5% 감소한 2만5029건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서울 아파트가 2만4994건에서 1만4228건으로, 그 밖의 지역이 1만8539건에서 1만801건으로 줄어 각각 지난해 대비 56.9%와 58.2%를 기록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