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종로5·6가, 봉제교실 운영

최종수정 2012.05.14 09:52 기사입력 2012.05.14 09:52

댓글쓰기

종로5·6가동 지역여건에 맞는 직업교육 프로그램을 ‘기업과 주민 행정기관이 합심’ 신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종로구(구청장 김영종) 종로5·6가동은 16일 오후 2시 종로5·6가동 봉제교실 개강식을 갖는다.

김영종 종로구청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이 프로그램은 3층 회의실을 개조한 봉제교실에서 4개월 과정으로 매주 2회(수, 금)강의가 이뤄진다.
제1기 과정은 8월31일까지 운영, 교육수료 후에는 희망자에 한해 일자리 알선과 다음 단계의 교육을 계속할 예정이다.

‘춤추는 재봉실’은 일자리 창출과 가계경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취미 프로그램이라는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실타래 몸짓을 즐겁게 표현한 제목이다.

또 외면당하고 있는 제조분야 업종에도 무한한 일자리가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알리고 내손으로 만드는 즐거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종로5·6가동은 국내 최대 섬유와 원단의 집결지로 원단판매 종합상가, 원단창고와 소규모 봉제공장 등이 집중돼 있어 교육자재 확보와 일자리 알선까지 용이하게 이뤄질 것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동안 지역주민들은 원단자재 운송을 하기 위해 오가는 오토바이와 화물차 등으로 인한 소음과 도로 무단점유 등으로 인해 주거 공간이 많이 훼손됐다는 불평이 많았다.

이런 지역특성을 반영한 이번 일자리 알선 프로그램 개설에 대해 주민들은 봉제 기술을 배우면서 일자리도 찾을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공감대를 나타냈다.

강좌운영에 필요한 재봉틀 등 공장용 최신기기는 종로5·6가동 내에 소재한 현대상선이 제공, 교육자재인 섬유원단은 주민자치위원들이 지원하기로 했다.

봉제수업은 이 지역에서 40여 년간 봉제업을 운영해온 봉제 전문가가 자원 봉사하는 등 ‘기업과 주민 그리고 행정기관이 합심’해서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는 직업교육 프로그램을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뜻깊다고 할 수 있다.

김영종 종로구청장은 “섬유강국인 우리나라 봉제업이 외국근로자에 점점 의존하게 되는 것에 대해 심각한 일이라고 생각해 왔다”며 “이번 프로그램이 외면당하던 봉제산업에 관심을 부여한 점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