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에너지, 美 광구지분 인수

최종수정 2012.05.06 19:52 기사입력 2012.05.06 1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GS 글로벌은 미국 롱펠로우에너지의 자회사 롱펠로우네마하가 보유한 ‘오클라호마 육상 네마하 광구(이하 네마하 광구)’ 지분 20%를 인수키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네하마 광구는 미국 오클라호마 북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체 면적은 4만2000에이커(170㎢)로 향후 6만에이커(243㎢)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탐사자원량은 약 1억배럴 이상으로 추정된다.

향후 9년간 GS글로벌와 GS에너지 등 GS그룹의 총 투자비는 약 4억6000만달러(한화 약 5200억원)에 달할 전망이지만 투자비의 상당 부분을 광구에서 생산되는 석유·가스 판매대금으로 충당할 계획이어서 실제 투자되는 순투자비는 총 투자비의 5분의 1 수준으로 예상된다.

정택근 GS글로벌 사장은 “이번 광구 투자 자체에 대한 기대도 크지만 GS글로벌이 출범한 후 본격적인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첫 발을 내딛는다는 데 더 큰 의미가 있다”며 “기존 핵심사업인 산업재 트레이딩의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해외자원개발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지분 인수에는 GS글로벌 외에도 GS에너지와 화인파트너스가 참여해 광구지분을 각각 10%씩 인수했다. 이로써 롱펠로우네마하사의 국내업체 지분은 40%가 됐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