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선긋기 "'李朴 연대' 내용이 틀렸다"

최종수정 2012.04.30 18:51 기사입력 2012.04.30 18:51

댓글쓰기

▲ 서울 종로의 정세균 당선자(민주통합당)

▲ 서울 종로의 정세균 당선자(민주통합당)

민주당 내홍 속에 한명숙-정세균- 박지원 오찬 회동 알려지자 입장 표명 나서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민주통합당 정세균 상임고문은 30일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이해찬 전 총리와 박지원 최고위원의 역할분담론에 대해 "내용이 틀린 것이 문제다"라고 비판했다.

정 고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통합이든 단합이든 하나가 되는 것은 진정한 성찰에서 나오는 것이지 '기획'에서 나오는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오전 한명숙 전 대표, 박지원 최고위원과 정 고문은 오찬을 함께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정 고문은 3자 오찬에 대해 언론의 관심이 집중되자 박 최고위원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 고문은 "'이-박 연대'로 이번 원내대표 경선의 판이 커져버렸고 의미 또한 중차대하게 만들어졌다"면서 "이제는 변화와 역동성을 선택하느냐는 기로에 섰다. 예측가능한 수준에 머무를때 우리에게 희망은 없다"고 지적했다.
정 고문은 "`이해찬-박지원 연대'로 원내대표 경선의 판이 커졌고, 의미 또한 중차대해졌다"며 "안주와 기득권을 선택하냐, 변화와 역동성을 선택하냐의 기로에 섰다. 예측가능한 수준에 머무를 때 우리에게 희망은 없다"고 주장했다.

정 고문은 "나는 변화와 역동성을 선택할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 기회의 문을 닫아버리는 잘못을 범하지 말아야 한다. 국민이 이변을 원한다면, 이변을 만들어내는 것이 민주당이 살길이다"라고 강조했다.

정 고문은 원내대표 경선에서 전병헌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 이해찬-박지원 역할분담론'이 처음 알려졌을 때 그는 "올드패션이다.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