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정치는 최선 아니면 차선·· 원내대표 잘하겠다"

최종수정 2012.04.29 15:38 기사입력 2012.04.29 1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민주통합당 박지원 최고위원은 29일 "정치는 대화와 타협, 최선이 아니면 차선을 택하는 것"이라며 "정권 교체로 총선패배를 전화위복 계기로 원내대표가 되면 되면 잘하겠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원내대표가 되면) 비대위원장으로 공정경선, 당 대표 선출, 당 대표와 협력, 견제로 이길 수 있는 대선 후보와 단일화도 하겠다"며 이같이 썼다.
'이해찬-박지원' 역할분담론에 대한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원내대표 뜻을 굽히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박 최고위원은 전날 트위터에서도 "이틀이란 시한에 절차적 하자를 사과드린다"면서도 "원내, 당대표 대선 후보는 공정한 경선으로 뽑힌다"고 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