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타벅스, 벌레로 만든 프라푸치노 중단

최종수정 2012.04.20 15:05 기사입력 2012.04.20 13: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스타벅스가 '벌레'를 딸기 프라푸치노에서 없애기로 했다.

19일(현지시간) CNN머니에 따르면 스타벅스 미국의 사장 클리프 버로우스는 이날 스타벅스의 블로그를 통해 "벌레를 재료로한 천연 염료인 코치닐을 다른 재료로 변경하겠다"고 밝혔다.
이미 벌레로 만든 음료를 마셔왔던 사실이 알려지며 많은 고객들의 불만을 산 뒤의 조치인 셈이다. 버로우스는 "우리는 여러분의 기대에 미흡했다"고 언급했다.

코치닐은 중·남미 지역의 선인장에 기생하는 연지벌레를 원료로 하는 식용색소로 딸기 음료, 우유, 아이스크림 등 붉은 색을 띠는 가공식품에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다.

이 원료가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오자 스타벅스 측은 인공 색소를 사용하지 않으려 동물성 염료 코니칠을 사용한다고 해명했지만 결국 논란을 잠재우지 못하고 원료를 바꾸는 뒤늦은 처방을 내렸다.
스타벅스가 새로 사용하기로 한 염료는 토마토에서 추출한 리코펜이다. 리코펜은 오는 6월까지 딸기 푸라푸치노와 딸기바나나 스무디에 코치닐을 전면 대체해 사용된다. 스타벅스는 케익류에 코치닐을 사용하는 것도 중단키로 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