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드래곤 투명인간 굴욕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

최종수정 2012.03.05 18:40 기사입력 2012.03.05 18:38

댓글쓰기

지드래곤 투명인간 굴욕 (출처 : SBS 방송 캡쳐)

지드래곤 투명인간 굴욕 (출처 : SBS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박충훈 기자]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이 하하와 송지효에게 투명인간처럼 무시당하는 굴욕을 겪었다.

4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빅뱅과 런닝맨팀이 '공격'과 '수비'로 나뉘어 서대문 자연사박물관에서 대결을 펼쳤다.

수비팀이었던 빅뱅의 지드래곤은 복권 5장을 찾으라는 미션을 받고 '런닝맨 복권'을 찾던 중 공격팀의 하하와 맞닥뜨렸다.

지드래곤은 하하를 피해 도망치다 역시 공격팀이었던 송지효와 마주쳐 첫 번째 탈락자가 될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하하와 송지효는 그를 투명인간 취급하며 뜻하지 않은 굴욕을 선사했다. 하하는 "지용이 어디 있지?"라며 투명인간 놀이를 즐겼고 송지효도 마찬가지 방식으로 지드래곤에게 굴욕을 안겼다.
결국 지드래곤은 달리다 지쳐 런닝맨 팀에게 잡히고 말았다. 그는 패전의 원인으로 자신을 무기력하게 만든 하하를 지목하며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라고 말해 시청자를 폭소케 했다.


박충훈 기자 parkjov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