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저축銀연루 의혹' 이상득 본격 수사 착수

최종수정 2012.03.05 15:08 기사입력 2012.03.05 15:08

댓글쓰기

저축은행으로부터 퇴출저지 로비 명목으로 수억원을 건네받은 의혹이 제기된 이상득 새누리당 의원(77) 수사가 대검찰청으로 넘어갔다.

대검 산하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 부장검사)은 5일 그간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심재돈 부장검사)가 수사해 온 이 의원 관련 사건기록을 넘겨받아 이 의원의 저축은행 비리 연루 의혹에 대해 수사한다고 밝혔다. 합수단을 지휘하는 대검 중수부(최재경 검사장)는 재배당 절차를 사실상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간 수사를 진행한 특수3부는 이국철 SLS그룹 회장(50·구속기소) 폭로의혹 관련 이 의원실 직원 계좌에서 발견된 출처 불명 7억원에 대해 조사해 왔다. 이 의원은 이에 대해 “부동산 매각대금과 집안 행사 축의금으로 들어온 현금을 그동안 장롱 속에 보관해뒀다가 가져다 쓴 것"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문제의 자금이 현금으로 거래돼 계좌추적만으론 출처를 규명하기 어려워 다각도로 조사방법을 강구해 왔다. 검찰은 최근 저축은행이 퇴출저지를 위해 이 의원을 상대로 금품 로비를 벌였다는 첩보를 입수해 이를 토대로 7억원과의 연관성을 검토해 왔다.

합수단 관계자는 "두 사안의 연관성이 있다고 확인되면 합수단에 사건을 재배당해 수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의원 측은 "돈을 받고 특정 저축은행의 로비를 받았다는 내용은 결단코 사실이 아니다"며 관련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한편, 중수부는 구속기소된 김학인 한국방송예술진흥원 이사장(49) 수사 과정에서 불거진 이 의원의 2억원 공천헌금 수수 의혹에 대해서도 최근 김씨를 불러 조사하는 등 살펴보는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 기자 foxfury@천우진 기자 endorphin0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