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계철 "낙하산 인사 아니다"

최종수정 2012.03.05 15:56 기사입력 2012.03.05 15: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이계철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대통령과 같은 학교를 나와서 (방통위원장에) 지명받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김재윤 민주통합당 의원은 "이 후보자는 대통령과 비슷한 시기에 같은 학교를 나와 방통위원장 후보자로 지명된 사례"라며 "이는 측근 챙기기 등 전형적인 낙하산 인사"라고 발언 수위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어 "특히 이 후보자 스스로 방송분야 전문성도 없고 변화하는 통신정책을 책임질 여력도 없다"고 발언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