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도시철도공사, 채용비리 더 늘어

최종수정 2012.03.05 09:52 기사입력 2012.03.05 09:10

댓글쓰기

공사직원과 시청공무원의 처·여동생·시누이 등 친·인척 13명 확인…위탁운영체제 보완 필요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속보> 대전도시철도공사의 역무원 채용비리 몸집이 더 불어났다.

지난 달 10일 자체조사로 직원 부인이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것을 확인해 일괄사표를 받은 데 이어 공사 직원의 친·인척과 시청공무원 직·방계가족 등 13명이 더 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사는 지난 달 초 직원의 친·인척들이 위탁역 계약직으로 근무한다는 민원이 들어와 자체조사를 벌였고 이들 13명이 ‘적절하지 않은 절차를 거쳐’ 채용된 것으로 결론냈다.

오룡역의 경우 공사직원의 처와 여동생, 시누이까지 일하고 있고 갑천역·월평역·용문역에도 공사직원 또는 시청직원의 처나 가까운 친·인척이 각각 근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공사는 13명 중 9명은 2월에 사표를 받았다. 2명은 계약기간이 끝나는 이달 31일 사직서를 받는다. 시청공무원의 처남부부인 ‘부부역무원’의 경우 사직을 기본방침으로 정했지만 가족의 생계문제로 계속 근무여부를 검토 중이다.
문제는 공사직원과 시청공무원의 낙하산 인사청탁이 없어지지 않는 한 이번 조치는 땜질식 대책에 가깝다는 점이다.

공사가 사표를 받거나 검토 중인 계약직 직원들이 낙하산인사라는 정황파악보다 직원, 시청공무원의 친·인척이란 이유로 선의의 피해자가 나올 수 있다.

특히 2년마다 역장을 공개모집하고 수탁운영을 맡은 역장은 8~10명의 계약직 직원을 공개채용 없이 ‘스스로’ 뽑으므로 공사나 시청공무원의 인사압력에 버티기 어렵다.

공사입장에서도 역장소관인 직원채용에 개입할 수 없어 공정한 인사를 위한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

이와 관련, 지난 달 27일 대전시에 ‘대전도시철도역무원의 대전시공무원 친·인척채용 인사청탁 여부에 대한 감사청원서’ 를 낸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대전시공무원이나 도시철도공사 직원의 친·인척, 지역정치인의 인사청탁 등으로 역무원 채용이 공공연히 이뤄졌으나 명백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며 “대전시의 철저한 감사로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도시철도역무원 인사청탁과 관련한 진상조사로 더 이상 부조리가 생기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