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첫 산림특성화고교 개교

최종수정 2018.09.11 15:33 기사입력 2012.03.02 00:00

댓글쓰기

경북 봉화 한국산림과학고 2일 입학식…산림산업 현장전문인력 양성, 2개 학급·신입생 51명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국내 최초의 산림분야 특성화 고교인 한국산림과학고등학교가 2일 문을 연다.

산림청에 따르면 산림과학고는 이날 경북 봉화군 춘양면에서 개교식 및 첫 입학식을 갖고 산림환경자원학과, 임산물유통정보학과 2개 학급 51명의 신입생으로 출범한다.

산림현장의 전문인력을 체계적으로 길러내기 위한 특성화학교로 지난해 10월 춘양상업고등학교가 산림특성화고로 지정됨에 따라 이름을 바꿔 문을 열었다. 그동안 전자, 기계 등 다른 산업분야의 특성화고교는 설치된 적 있지만 산림부문에선 처음이다.

이돈구 산림청장은 입학식 축사를 통해 “한국산림과학고 개교는 우리나라 산림현장 전문인재 양성의 전환점”이라며 “우리 사회가 전문성과 능력을 중시하는 사회로 나아가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청장은 “국립백두대간수목원과 테라피단지가 들어설 예정이고 금강소나무란 우수한 산림자원을 가진 봉화군은 산림분야 인재양성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그는 신입생들에게 “미래사회는 학벌보다 전문성과 창의성이 중시될 것이며 숲에 대한 국민의 수요도 꾸준히 늘고 있어 한국산림과학고 출신들이 갈 곳이 많다. 국내·외를 무대로 활동할 수 있는 실력을 키워 달라”고 당부했다.

산림청도 산림과학고가 빨리 자리 잡고 발전할 수 있도록 정책지원을 추진 중이다. 또 전국 산림특성화고를 5개로 늘리기로 하고 예산확보 등에 나선다.

최병암 산림청 산림정책과장은 “한국산림과학고가 맞춤형 현장전문인력들을 길러내 산림분야와 국가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과장은 “정교한 교과과정을 개발하고 산림사업현장과 연계한 여러 교육안을 마련하는 등 꾸준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입학생 중엔 올해 우리나이로 49세인 최민순(1963년생)씨가 자식 벌 되는 동료들과 공부하게 돼 눈길을 끈다. 봉화읍에 사는 그는 중학교 검정고시를 거쳐 경북 예천 풍양고, 경북 상주대 농업경영학과를 나왔으나 유능한 숲 해설가가 되는 게 꿈이어서 늦은 나이에 입학했다.

봉화군 재산면에 사는 장준성(1996년생)군은 부모를 따라 말레이시아에서 생활하면서 숲에 대해 관심을 많이 갖고 있던 중 한국산림과학고가 문을 열자 지원했다. 임산자원관리 분야에 취업하길 바라는 그는 해외인턴에도 도전하고 있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